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24 11: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전문직 공무원 제도를 도입하는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이 지난 10월 7일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직제 개정안 국무회의 통과…특정 전문분야에서 장기간 근무 가능해져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방위사업청(이하 방사청)이 식품의약품안전처 및 기상청과 함께 한 분야에 정통한 '고수' 공무원을 양성하는 전문직공무원 제도를 도입한다.

인사혁신처는 방사청을 비롯한 3개 부처의 정원 신설 및 정원 운영 특례 등을 담은 직제 개정안이 24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면서 "해당 업무를 전담하는 전문관 양성을 통해 국민이 체감하는 서비스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식약처(식품안전), 기상청(기상예보) 등과 함께 방사청은 방위사업관리 분야에 전문직공무원을 두게 된다. 방위사업관리 분야의 주요 업무는 무기체계연구개발 및 구매 등 전력화, 국산화 계획 수립 및 방위사업의 조정 통제 등이다.

이로써 전문직공무원은 현재 운영 중인 산업부(국제통상), 행안부(재난관리), 통일부(남북회담), 환경부(환경보건·대기환경), 인사처(인재채용), 금융위(금융업감독) 등 6개 부처 102명에서 9개 부처 200여명으로 2배 가까이 늘어나게 됐다.

전문직공무원 제도는 기존의 순환보직 관행에 따른 전문성·책임성 저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7년 도입됐다. 공무원이 특정 전문분야에서 장기간 근무하도록 함으로써 정책 서비스 수준을 높이려는 것이 기본 취지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방위사업청, 한 분야에 정통한 ‘전문직공무원’ 제도 도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