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13 10: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롯데는 12일, 노보텔앰배서더 서울 강남 호텔에서 열린 '2019년 블라인드 채용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우수기업으로 선정돼 고용노동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사진 왼쪽) 롯데지주 HR혁신실 기원규 전무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롯데]

[뉴스투데이 J]의 J는 Job(일자리)을 뜻합니다. <편집자주>


[뉴스투데이=강이슬 기자] 롯데가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주관한 ‘2019년 블라인드 채용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우수기업으로 선정돼 고용노동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2019년 블라인드 채용 우수사례 경진대회’는 지난 12일 노보텔앰배서더 서울 강남 호텔에서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공공기관과 민간기업의 공정한 블라인드 채용 우수사례를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는 블라인드 채용 추진과정, 기관의 실행 의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성과 등을 종합 심사해 공공기관 8곳과 민간기업 6곳이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롯데는 2015년부터 운영 중인 ‘롯데 SPEC태클 전형(이하 스펙태클 전형)’이 평가단으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아 민간기업 최우수사로 선정되어 고용노동부장관상을 수상했다.

롯데 고유 블라인드 채용인 스펙태클 전형은 학벌이나 스펙 중심의 서류 전형에서 벗어나 지원자 직무 수행 능력과 역량만을 평가해 실무형 인재를 선발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이를 위해 일반적인 채용의 서류 전형과는 달리 지원자의 이름, 이메일, 연락처 등 기본적인 인적 사항만을 요청한다. 회사/직무와 관련된 과제를 통해 평가를 진행한다. 또한 면접 전형에서는 엄격한 직무역량 검증을 위해 면접 당일 주제를 공개하고, 이에 대한 실습이나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지원자의 역량을 평가하고 있다.

롯데는 지원자의 역량만을 오롯이 심사해 합격자를 선발하는 데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를 위해 스펙태클 전형의 경우 면접 당일 추첨을 통해 면접위원 배치를 진행하고, PT면접 주제도 당일 추첨을 통해 선정하는 등 투명성 제고에 힘쓰고 있다.

이와 함께 롯데 인재확보위원회 주관으로 면접 전체 운영 현장을 모니터링하고, 면접을 치른 지원자들을 대상으로 블라인드 설문조사를 진행해 이를 정책에 반영하고 있다.

롯데는 스펙태클 전형이 전문 직무에 적합한 인재를 선발하는 데 적합하다고 평가하고 있다. 실제로 스펙태클 전형 출신자들이 IT, 광고기획, MD 등 전문 직무에서 업무성과가 높으며, 팀장들의 선호도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회사에 대한 로열티가 강하고 직무 몰입도도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롯데지주 정부옥 HR혁신실장은 “스펙태클 전형은 다양한 사고와 장점을 가진 인재를 확보하고자 하는 그룹의 강력한 의지 아래, 오로지 지원자의 역량과 직무역량만을 평가해 인재를 선발하는 제도”라며 “스펙태클 전형이 국내 대표 블라인드 채용으로 인정받은 만큼, 제도를 더욱 고도화해 능력 중심 채용 문화 확산에 일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스투데이 J] 롯데, ‘블라인드 채용 우수기업’ 고용부 장관상 받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