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낮춰도 어렵다..제조업 자금사정 체감도 악화

김성권 기자 입력 : 2019.11.01 09:21 |   수정 : 2019.11.01 09:21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서울 도심 [사진제공=연합뉴스]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한국은행이 최근 두 차례 금리를 내렸지만, 제조업체들의 체감 사정은 악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조사된 국내 제조업체의 자금 사정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81로 지난달보다 1포인트 내려가면서 지난 6월 85 이후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다. 장기 평균치(2003∼2018년 평균 86)와 비교해봐도 낮은 수준이다.

BSI란 기업이 인식하는 경기를 보여주는 지표로, 설문에서 부정적이라고 응답한 업체가 긍정적이라고 답한 업체보다 많으면 지수가 100을 밑돈다. 실제로 제조업 전체 업황 BSI 역시 지난 6월 75에서 10월 72로 3포인트 하락했다.

한은이 금리를 내렸는데도 체감 자금 사정이 악화하고 있는 건 금리 인하 효과가 일선 기업 현장에 아직 충분히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1분기 경제가 역성장(-0.4%)한 데 이어 하반기 들어서도 경기회복이 지연되자 한은은 지난 7월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1.50%로 내린 바 있다. 경기 부진으로 올해 2%대 성장률 달성도 불투명해지자 한은은 지난달에도 추가로 금리를 0.25%포인트 낮췄다. 시중에 더 많은 돈을 풀어 경기 하락을 막겠다는 의도다.

문제는 기업들이 체감하는 자금 사정은 더 악화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이다. 기업 실적이 악화해 기업대출 연체율이 늘어날 경우 금융기관이 건전성 악화를 막기 위해 대출 심사를 깐깐하게 하는 방향으로 전환할 가능성이 있어서다.

이런 우려는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한은 금융통화위원회 내부에서도 나왔다. 지난 7월 통화정책회의 의사록에 따르면 한 금융통화위원은 “만일 금융 여건이 긴축으로 전환되면서 기업들의 자금 조달이 어려워질 경우 이는 실물경기의 부진을 더욱 심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향후에도 기업 신용이 계속 원활하게 공급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금리 낮춰도 어렵다..제조업 자금사정 체감도 악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