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호 의원, 산림청 봉화국유림관리소 신설 촉구

황재윤 기자 입력 : 2019.10.15 01:00 |   수정 : 2019.10.15 01:0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강석호(자유한국당, 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 의원 [사진제공 = 연합뉴스]

봉화군, 울진국유림관리소 관할구역 면적과 비슷…업무·민원처리량 도내 최다

[뉴스투데이/경북 봉화=황재윤 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강석호(자유한국당, 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 의원이 14일 산림청 국정감사에서 봉화국유림관리소 신설을 촉구했다.

강석호 의원이 이날 국감에서 공개한 자료따르면 봉화군은 영주국유림관리소가 관장하며, 안동·영주·문경·의성·예천군이 포함되어 있고, 인근 남부지방청 내 울진국유림관리소(49,432ha) 관할구역 면적이 봉화군과 비슷하며, 구미(33,730ha), 양산(26,852ha)의 경우 관할구역이 봉화보다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민원처리량 또한 봉화군은 올해만 205건이며, 지난해 울진은 103건, 구미 184건, 양산 221건인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봉화군의 경우 영주국유림관리소 내 국유림면적 90,342ha 중 49,305ha 50.3%를 차지하고 있고, 민원 사무량도 전체 1,309건중 735건으로 전체의 56% 절반이상이다.

올해 9월 현재 전체 328건 중 205건으로 가장 많은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산림경영계획, 목재생산 품질관리, 사방사업, 임도시설, 일자리지원 사업, 조림, 숲가꾸기 사업 등 산림사업량에서도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강석호 의원은 “봉화군은 인근 울진·구미·양산 국유림관리소와 비교하였을 경우 충분한 국유림 면적과 사업량을 갖추었다”면서 “산림청은 봉화군민들의 공공 편의를 위한 국유림관리소 신설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산림청 국유림관리소는 산림 보호를 위해 산불방지 및 진화, 산림환경보호 단속 및 산림정화, 산림병해충 방제, 수해복구 및 산림재해 예방 등과 관련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또 산림자원의 조성 및 육성을 위해 조림, 숲 가꾸기 등과 관련된 업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임산물의 생산 및 이용을 위해 목재 및 기타 임산물(송이·수액 등) 생산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석호 의원, 산림청 봉화국유림관리소 신설 촉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