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북한, 뼈대만 사회주의…물질주의가 변화 가져올 것"

김성권 기자 입력 : 2019.09.20 09:56 |   수정 : 2019.09.20 09:56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지난 18일 미 타임지 인터뷰에서 북한은 뼈대만 사회주의고 육체는 자본주의로 바뀌었다고 말한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 [사진제공=연합뉴스]

미 타임지 인터뷰 "내부 변화 시점 아직 아냐…10∼20년 후 가능"

"김정은 비핵화 의지 없어"…"트럼프, 위험한 게임 하고 있어"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는 "북한은 사회주의라는 뼈대만 있고 육체는 이미 자본주의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미 시사주간지 '타임'은 최근 대만 타이베이에서 진행한 인터뷰에서 태 전 공사가 "물질주의가 언젠가는 북한의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전망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특히 북한의 밀레니엄 세대에 대해 "공산·사회주의 문화 콘텐츠에는 관심 없고, 미국·한국의 영화·드라마에만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그들의 시선은 이념이 아니라 물질에 맞춰져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 정권이 막으려고 해도 막을 수 없는 미래"라고 덧붙였다.

태 전 공사는 '북한 내부의 변화 시도가 있겠는가'라는 질문에는 "지금은 그 시점이 아니다"라고 선을 긋고서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은 2세대이지만 홍콩 시위대는 3세대로, 이념적인 대결이면서도 실제로는 세대 대결"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북한 지도부에서는 김정은이 유일하게 30대이지만 그의 주변은 60대 후반부터 70대·80대"라며 "여전히 권력이 무자비한 2세대들의 손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젊은 세대들은 들고일어나면 즉각 진압되리라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그렇지만 10~20년 이후에 3세대가 권력을 쥔다면 사람들이 용감하게 거리로 나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3세대 지도자로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개혁을 수용할 가능성에 대해선 "없다"라고 잘라 말하면서 "김씨 일가는 왕조가 이어지기를 원한다. 북한의 최종적인 변화는 김씨 왕조의 붕괴"라고 주장했다.

태 전 공사는 북·미 협상에 대해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매우 위험한 게임을 하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을 멈추는 어떤 중대한 조치도 얻어내지 못했지만, 김정은은 (미국의) 군사옵션과 추가 제재를 피하면서 통치의 합법성을 강화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 의지가 없다고 거듭 주장하면서 "인도와 파키스탄처럼 핵보유국 지위를 확보하는 유일한 길은 시간을 버는 것이라고 김정은은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태영호 "북한, 뼈대만 사회주의…물질주의가 변화 가져올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