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2030세대 겨냥 이하늬 팬미팅 개최

강준호 기자 입력 : 2019.07.05 15:56 |   수정 : 2019.07.05 15:56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사진=신한카드]

하우투리브 행사 팬미팅 형식으로…데뷔 13년만 첫 팬미팅


[뉴스투데이=강준호 기자] 신한카드가 데뷔 13년차의 배우 이하늬를 앞세워 2030세대와의 소통에 나섰다.

신한카드는 오는 7일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판(FAN)스퀘어 라이브 홀에서 '하우 투 리브(How to live) 이하늬 with 신한카드'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하우투리브 행사는 이하늬 팬미팅 형식으로 진행된다.

신한페이판의 슬로건인 '하우 투 리브'에 맞게 그녀의 다양한 모습과 삶을 진솔하게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팬미팅 현장에서 공개 예정인 브이로그 영상에서는 신한카드 터치결제 서비스를 일상에서 사용하는 모습도 볼 수 있다.

신한카드는 스마트폰만 있어도 신한페이판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모든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쉽고 편리하게 결제가 가능한 터치결제 서비스를 지난 5월 런칭했다.

터치결제 서비스는 삼성 페이의 핵심 기술인 'MST(Magnetic Secure Transmission·마그네틱 보안전송)를 신한페이판에 탑재해 앱 구동 없이도 스마트폰 상단 알림바를 통해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다.

한편, 배우 이하늬는 이번 하우투리브 행사를 통해 데뷔 13년 만에 처음으로 팬미팅을 갖게 된다.

특별하게 만들어진 자리인 만큼 지난 6월 13일 인터파크티켓 예매 오픈 후 하루 만에 전석 매진되는 등 팬들은 이번 행사에 큰 기대감을 보였다.

특히 하우투리브 행사에서는 평소 접하지 못했던 배우의 일상을 만나볼 수 있어 대중에게 한발 더 다가가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하우투리브 시리즈는 젊은 연령의 고객들과 소통하는 하나의 창구로써 2030세대가 선호하는 유명인을 만날 수 있는 자리"라며 "앞으로도 젊은 세대 고객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한카드, 2030세대 겨냥 이하늬 팬미팅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