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카드뉴스] ‘첫 내 집 마련 나이’는 평균 43.3세.. 2년 새 1.4세↑

김성권 기자 입력 : 2019.06.25 16:23 |   수정 : 2019.06.25 16:23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글 : 김성권 기자, 그래픽 : 박현규] 우리나라에서 첫 내 집 마련 나이는 평균 43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내 집이라도 집값의 38%는 은행 등 금융기관의 대출이 필요했다. 경제적 자립 기반이 취약한 신혼부부의 경우 집값의 절반에 가까운 43%를 금융기관에 빌려 집을 마련했다.

24일 국토연구원이 국토교통부에 제출한 ‘2018년도 주거실태조사 최종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4년 내 생애 첫 집을 마련(구매·분양·상속 등)한 가구의 주택 장만 시점 가구주 평균 연령은 43.3세로 집계됐다. 이는 2017년 43세보다 0.3세, 2016년(41.9세)과 비교하면 2년 새 1.4세 높아진 것이다.

자세한 내용을 영상 속에서 알아보았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스투데이 카드뉴스] ‘첫 내 집 마련 나이’는 평균 43.3세.. 2년 새 1.4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