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중수도 시설 증설, 수원시 영통구와 환경용수 공급 협약 체결

정성우 기자 입력 : 2019.06.07 12:10 |   수정 : 2019.06.07 12:1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수원시 영통구와 삼성전자가 환경 용수 공급 업무 협약을 맺었다.[사진제공=수원시]

삼성전자, 중수도 시설 1680㎥/일 규모로 증설하고 살균시설 확충
미세먼지·폭염 발생했을 때 중수도 용수 활용해 수원시 도로에 살수

[뉴스투데이=정성우 기자] 삼성전자가 사업장 중수도 시설을 증설해 수원시에 환경용수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수원시 영통구와 삼성전자(주) Global EHS센터(환경안전 총괄)는 5일 구청 상황실에서 ‘환경(살수) 용수 공급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삼성전자는 현재 400㎥/일 규모인 사업장 내 중수도 시설을 1680㎥/일 규모로 증설해 영통구에 환경용수를 공급한다. 또 살균시설을 확충해 수질 관리를 강화하고, 시설 관리·유지를 담당한다.

영통구는 삼성전자 중수도 시설과 연결할, 시유지 공사 구간 공급배관 설치공사 비용을 부담한다. 또 삼성전자가 공공용으로 제공하는 중수도 용수에 대해 ‘수도급수조례’가 정하는 범위 안에서 상수도 요금을 감면해준다.

중수도(中水道)는 사용한 수돗물을 하수로 배출하지 않고 재사용할 수 있도록 처리하는 친환경 시설이다. 환경 용수는 날림먼지를 제거하거나 더위를 식히기 위해 도로에 뿌리는 등 환경개선에 이용하는 물을 말한다.

시설 공사는 6월 안에 시작한다. 공사 완료 전까지 영통구는 삼성전자 사업장 내 중수도시설에서 환경용수를 공급받는다.

앞으로 미세먼지, 폭염, 황사, 가뭄 등이 발생하면 영통구는 삼성전자가 공급하는 환경용수를 사용해 도로에 물을 뿌리게 된다. 조경 용수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중수도 사용으로 온실가스 감축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1년에 중수도 1만㎥를 사용하면 연간 온실가스 3000㎏를 줄이는 효과가 있다. 이는 20년생 소나무 1087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다. 1만㎥를 사용했을 때 예산 1330만을 절약하는 경제적 효과도 있다.

전찬훈 삼성전자(주) Global EHS센터장은 “제24회 세계환경의 날(5일)에 미세먼지, 폭염과 같은 환경 재난 극복사업에 협력하는 협약을 체결해 기쁘다”면서 “영통구가 환경용수를 이용할 때 불편이 없도록 시설을 확충해 넉넉하게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송영완 영통구청장은 “기업과 협력으로 환경용수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삼성전자 중수도 시설 증설, 수원시 영통구와 환경용수 공급 협약 체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