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30 09:3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밀레니얼 세대를 기점을 '아웃도어'의 틀이 넓어지고 있다. [사진제공=블랙야크]

‘날 것’ 그대로의 자연에서 자신만의 방법으로 아웃도어 낭만 즐기는 밀레니얼 세대

새로운 아웃도어 문화 트렌드에 ‘아웃도어 레깅스’ 인기


[뉴스투데이=강이슬 기자] ‘산행’이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 초반~2000년대 초반 출생한 세대)를 만나 훨씬 더 다양해지고 있다. 밀레니얼 세대들이 서로의 오감을 자극하는 ‘나만의 콘텐츠’를 ‘내 방식대로 큐레이션’ 하면서다.

이러한 콘텐츠 소비 변화는 산행에 대한 지식과 활동을 공유하는 어플리케이션 기반 소셜 액티비티 플랫폼인 ‘블랙야크 알파인 클럽(Blackyak Alpine Club, BAC)’에서 확인할 수 있다. ‘블랙야크 알파인 클럽’은 2019년 5월 중순 기준으로 11만여 명의 회원이 모일만큼 인기다. 특히, 산으로 향하는 2030 마운틴 크루들이 많아지면서 20~30대 회원들이 가파르게 증가했다.

여기서 ‘새로운 산행 문화’가 만들어진다. 02030 마운틴 크루들은 용어부터 산행 방법까지 새로운 등산 문화를 만들고 있다. 산행 대신 ‘세션(Session)’이라는 말을 쓰며, 산악회나 회원을 ‘클럽(Club)과 ‘크루(Crew)’로 표현한다.

산행 방법도 다양해졌다. 주로 실내 공간에서 했던 요가와 등산을 함께 하거나 산길을 달리는 ‘트레일 러닝’, 퇴근 후 둘레길 ‘야등(야간산행)’을 하기도 한다. 특히, 쓰레기를 주우면서 오르는 ‘클린 세션’과 종이컵 등 1회용품을 쓰지 않는 것을 중요한 미덕으로 여긴다. SNS에 서로의 활동을 공유하고, ‘트래시태그(#Trashtag)’ 등의 해시태그로 참여를 유도하는 것 역시 잊지 않는다. 단순히 운동을 위한 등산이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있는 것이다.

‘요가’도 실내 운동이라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났다. 최근 밀레니얼 세대들이 즐기는 요가는 산 정상과 바다가 보이는 해변가 등 자연에서 하는 ‘아웃도어 요가’이다. 신체적 건강뿐만 아니라 내면의 심리적 안정을 함께할 수 있는 방법으로 산과 바다를 택한 것이다.

‘러닝’도 신체적 건강만을 위한 ‘러닝머신’만을 이용하지 않는다. 날것 그대로의 동네 골목이나 도심을 달리는 ‘스트리트 러닝’을 즐기고, 공원과 한강을 러닝 장소로 선호한다. 특히, 산길을 달리는 ‘트레일 워킹’과 바다가 보이는 해변가에서 뛰는 것을 낭만으로 여긴다.

아웃도어의 범주가 넓어지면서, 아웃도어 패션 트렌드도 변화되고 있다. 아웃도어에서 스타일뿐만 아니라 기능성 측면을 갖춘 패션 아이템을 찾게 됐다.

이에 다양한 상의에 어울리며 펄럭이지 않고 바디라인을 탄탄하게 잡아주는 ‘레깅스’가 각광을 받고 있다. 특히, 아웃도어에 최적화된 레깅스인 ‘타이츠’는 밀레니얼 세대에게 아웃도어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 잡고 있다.

블랙야크의 ‘T트리아레깅스’는 스판사가 포함돼 활동성과 신축성이 뛰어난 자체개발 소재 ‘야크 프리(YAK-FREE)’를 적용해 거친 아웃도어 환경에서도 움직임이 편하고 착용감이 우수하다. 기하학적 패턴 디자인이 돋보이며 복부를 단단하게 잡아주는 넓은 허리 밴드로 흘러내릴 걱정 없이 입을 수 있다.

블랙야크 관계자는 “트렌드를 선도하는 밀레니얼 세대들에게 자연이 점차 매력적인 공간으로 인식되며, 아웃도어 문화를 변화시키고 있다”며 “특히, 자연과 공존하는 방법으로 아웃도어 문화를 변화시키는 밀레니얼 세대들과 함께 블랙야크 역시 지속 가능한 상태의 자연을 만드는 노력에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밀레니얼 세대, 아웃도어의 틀을 넓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