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미중 무역분쟁, 실물경제 영향 ‘제한적’”

이지우 기자 입력 : 2019.05.13 14:26 |   수정 : 2019.05.13 14:26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기획재정부 이호승 제1차관이 13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될 경우 시장안정조치 시행

[뉴스투데이=이지우 기자] 정부가 미국의 대(對)중 추가관세 부과에 대해 국내 실물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으로 판단했다.

다만 미중 협상 진행 상황에 따라 국내 금융시장 변동성이 과도하게 확대될 경우 적기 시장안정조치를 시행할 것으로 밝혔다.

정부는 13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거시경제금융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이 진단했다.

이 차관은 모두발언에서 “지난 10일 이후 중국에서 출발한 상품에 대한 관세가 인상되는 만큼 실물부문에 대한 직접적인 영향은 제한적인 상황”으로 평가했다.

다만 “미국의 중국에 대한 추가관세 부과로 미중 무역갈등은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 요인으로 재부상했다”며 “향후 전개상황에 따라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의 대중 추가관세 부과 발표 이후 국내 금융·외환시장에서는 코스피가 급락하고 원화 약세가 나타났다.

이에 이 차관은 “국내금융시장 변동성이 과도하게 확대될 경우 적기 시장안정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양국이 협상 지속 의지를 표명하고 있는 만큼 과도한 불안 심리를 갖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근 원/달러 환율 급등세를 두고서는 “원화도 다른 아시아 통화와 함께 변동성이 커졌다”면서도 “원화 절하 폭은 중국, 대만 등 다른 주변국과 비교해서 과도한 수준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또 외국인 자금 유출입과 관련해서는 “주가는 하락, 채권은 유입으로 나타났다”며 “전반적으로 봤을 때 외인자금 움직임이 크지 않다. 연간으로 보면 여전히 유입 기조다”고 설명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부 “미중 무역분쟁, 실물경제 영향 ‘제한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