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에 ‘가만두지 않겠다’ 협박문자 보내고 버스서 흉기난동 부린 대학생

김정은 기자 입력 : 2019.05.08 09:04 |   수정 : 2019.05.08 09:04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사진제공=연합뉴스


현장에 있던 시민들에게 제압

[뉴스투데이=김정은 기자] 교수에게 ‘가만두지 않겠다’는 협박문자를 보낸 대학생이 학교로 가던 버스 안에서 흉기 난동을 벌이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7일 중앙대 학생 A씨(26)를 특수폭행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낮 12시 55분께 서울 동작구 흑석동 중앙대 서울캠퍼스 후문 인근을 지나는 마을버스 안에서 흉기로 난동을 부린 혐의를 받고 있다.

마을버스 기사와 시비가 붙은 A씨는 중앙대로 향하는 버스 안에서 야구방망이와 흉기를 휘두르며 승객들을 위협했다. 다행히 현장에 있던 시민들에게 제압돼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A씨는 지난 6일 수강과목을 맡은 교수가 자신의 말을 제대로 들어주지 않는다며 “가만두지 않겠다”는 등 폭언과 욕설이 담긴 협박 메시지를 해당 교수에게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신변 불안을 느낀 해당 교수는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고, 사건 발생 당시 경찰은 미리 중앙대에 출동해 대기 중이었다.

중앙대에 따르면 해당 교수는 학생의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을 경우 처벌할 수 없는 ‘반의사불벌죄’인 협박죄는 적용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A씨는 경찰에서 횡설수설하는 등 정신이상 증세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와 주변인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교수에 ‘가만두지 않겠다’ 협박문자 보내고 버스서 흉기난동 부린 대학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