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금융민원 8.8% 증가…P2P·불완전판매 등 기승

이지우 기자 입력 : 2019.04.29 17:40 |   수정 : 2019.04.29 17:4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사진제공=연합뉴스]

금융민원·상담 및 상속인 조회 총 77만3709건으로 14.7% 증가

[뉴스투데이=이지우 기자] 지난해 금융민원·상담 및 상속인조회가 전년 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는 P2P투자, 불완전판매 증가와 유사투자자문피해 등을 중심으로 확대된 영향이다.

29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금융민원 및 금융상담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금융민원·상담 및 상속인 조회는 총 77만3709건으로 전년(67만4466건) 대비 14.7%(9만9243건) 증가했다.

이중 금융민원은 8만3097건으로 보험금 청구와 P2P투자, 금융상품 불완전판매 등 민원 증가로 전년(7만6357건) 대비 8.8%(6740건) 증가했다.

금융민원 비중은 보험이 61.7%로 가장 컸으며 비은행(22.3%) 은행(5.8%), 금융투자(4.6%) 순으로 이어졌다.

특히 모든 권역에서 민원이 증가했는데 금융투자가 33.1%로 가장 크게 증가했으며 다음으로 비은행(10.0%) 보험(7.5%) 은행(5.8%) 순으로 증가했다.

금융위는 금융투자자문 부문에서 고수익 보장 등 허위·과장 광고, 유사투자자문업자 관련 민원 증가가 기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비은행 부문은 P2P 투자피해 증가로 대부업 민원이 크게 증가했다.

금융업권별 '환산민원건수', Sh수협은행·우리카드·MG손보 등 크게 증가

금융회사별 고객 10만 명당 민원 건수인 ‘환산민원건수’ 중 은행에서는 Sh수협은행이 가장 크게 증가했다. 지난해 수협은행은 환산건수 11.9건으로 전년(2.3)보다 419.2% 증가했다.

다음으로 증가율이 높은 곳은 △대구은행(69.8%) △IBK기업은행(18.1%) △신한은행(15%) △NH농협은행(13.9%) △우리·국민은행(10.3%) 순으로 증가했다. 다만 △SC제일은행(1.9%) △KEB하나은행(2.2%)은 감소했다.
수협은행 관계자는 "올해 민원건수에 단순 질의성 민원 또는 금융회사서 책임을 묻기 어려운 민원 등도 포함되면서 크게 증가했다"며 "단순 질의성 민원이 129건 정도 추정돼 내부에서는 실제 민원건수로 109건 정도 추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용카드사는 △우리카드(15.9%) △국민카드(14.1%)가 가장 크게 증가했으며 나머지 은행은 전부 감소했다.

손해보험사별 환산 민원건수는 △MG손해보험이 15.1%로 가장 크게 증가했으며 △삼성생명(3.0%) △메리츠화재(0.7%) △DB손보(0.5%) △롯데손보(0.2%) 순으로 이어졌다. 반면 △흥국화재(1.3%) △현대해상(1.8%) △한화손보(2.9%) 등은 감소했다.

생명보험사별 환산 민원간수는 △신한생명이 지난해 34.6건으로 전년(13.7건)보다 152.1% 증가했다.

다음으로 △동양생명(60.5%) △미래에셋(44.8%) △삼성생명(29.9%) △농협생명(25.3%) △KDB생명(20.2%) 순으로 증가했다.

전체적으로 증가한 반면 메트라이프만 40.9건으로 전년(41.1건) 대비 0.4% 줄었다.

증권사 중에서는 삼성증권이 지난해 3.1건으로 전년(1.5건)보다 110.3% 증가해 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키움증권(63.7%) △한국투자증권(54.5%) △유안타증권(31.5%) 순으로 증가했으며 △미래에셋대우(17.9%) △신한금융투자(21.8%)는 감소했다.

한편, 인구 10만명당 연간 민원건수는 경제활동이 가장 활발한 30대가 207.1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40대가 159.6건, 50대 136.8건 60대 111.8건 20대 75.5건 순으로 이어졌다.

전체 금융민원 평균 처리기간은 18.2일로 전년(16.5일) 대비 1.7일 증가했다. 금감원 측은 암 입원 보험금 등 분쟁민원 증가가 기인한 것으로 내다봤다.

수용률은 36.0%로 대출금리 과다, 부동산신탁사에 대한 피해보상 요구 등 금감원이 직접 간여하기 어려운 유형 민원 증가로 전년(38.3%) 대비 2.3%포인트(p) 감소했다.

금감원은 “P2P 피해, 불완전판매 등 특정 유형의 민원쏠림 현상이 발생하면 소비자 경보를 발령해 소비자 피해 확산을 조기 방지 하는 등 선제적 대응에 힘쓸 것이다”면서 “불완전판매 유형 민원 증가에 따라 상품설명의무 위반, 적삽성 원칙 준수 등 미스터리 쇼핑 등 점검을 강화하고 완전판매 교육 실시 등으로 자율규제를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난해 금융민원 8.8% 증가…P2P·불완전판매 등 기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