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기준금리 두달째 1.75% 동결…경기둔화 우려

강준호 기자 입력 : 2019.02.28 11:25 |   수정 : 2019.02.28 11:25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28일 오전 한국은행에서 이주열 총재가 금융통화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투데이=강준호 기자] 한국은행이 국내 경기 둔화 우려로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한은은 28일 오전 이주열 총재 주재로 서울 중구 태평로 본부에서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 연 1.75%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한은은 작년 11월 기준금리를 1년 만에 0.25%포인트 인상한 이후 올해 들어 두달 연속 동결이다.

금융시장에서는 국내 경기 둔화 우려와 유가 하락 영향을 들어 기준금리 동결을 전망했다.

국내 경제는 설비 및 건설투자의 조정이 이어지고 수출 증가세가 둔화됐다.

1월 제조업 생산은 전자부품(디스플레이) 등이 줄었고 서비스업 생산도 숙박·음식점 등의 줄었다.

수출 역시 반도체, 석유류 제품 등을 중심으로 전년 동월 대비 5.9% 감소했다.

고용 현황은 취업자 수 증가 규모가 소폭에 그치는 등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1월 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 대비 1만 9000명 증가해 전월에 비해 증가 규모가 축소됐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월 전망경로를 다소 밑돌아 당분간 1%를 밑도는 수준에서 등락하다가 하반기 이후 1%대 중반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된다.

금통위는 "앞으로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가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는 미국의 금리 움직임과 가계부채 증가세, 지정학적 리스크 등을 고려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은행, 기준금리 두달째 1.75% 동결…경기둔화 우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