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L] 한콘진 임직원, 국산 애니 지원사격…릴레이 단체관람 나서

권하영 기자 입력 : 2019.01.19 08:10 |   수정 : 2019.01.19 08:1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한국콘텐츠진흥원 전경 [사진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



[뉴스투데이 L]의 L은 Life(라이프)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뉴스투데이=권하영 기자]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한콘진’)은 19일 공공기관에 종사하는 임직원과 가족을 대상으로 ‘콘텐츠 LIVE AID 1탄 – 애니플러스’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공공분야가 앞장서 국내 콘텐츠 산업의 성장을 견인하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한국관광공사 △그랜드코리아레저 △영화진흥위원회 △게임물관리위원회 △문화예술위원회 등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기관들이 릴레이 형식으로 애니메이션 단체관람에 참여한다.

본 행사에 상영될 애니메이션 <언더독>은 행복과 자유를 찾아 모험을 떠나는 유기견 이야기를 담아낸 작품이다. <언더독>은 2011년 22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국가대표 애니메이션 <마당을 나온 암탉>의 제작진이 7년 만에 선보이는 차기작이기도 하다.

특히 <언더독>은 중국의 ‘한한령’으로 꽁꽁 얼어붙었던 현지 시장의 환경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2018 중국 실크로드영화제>에서 ‘베스트 애니메이션상’을 수상한 바 있다.

한콘진은 다양한 지원 사업을 통해 국산 애니메이션 기대작 탄생에 힘을 더했다. <언더독>은 한콘진의 ‘국산 애니메이션 제작지원 사업’을 통해 완성된 작품이다. <마당을 나온 암탉>과 더불어 국내 3D 애니메이션 사상 첫 100만 관객을 돌파한 <점박이: 한반도의 공룡>도 본 사업을 통해 발굴됐다.

또한 <언더독> 제작사 ㈜오돌또기는 한콘진의 ‘문화기술연구개발 지원사업(단비)’을 통해 3D 애니메이션을 2D 형식으로 구현해내는 기술을 개발, <언더독> 제작에 활용했다. OST에는 한콘진 창의인재양성사업에 참여한 장소희 크리에이터가 엔딩 타이틀곡 <꿈꾸는 그 곳> 작사를 맡았다.

한콘진 김영준 원장은 “공공기관이 먼저 발 벗고 나서 국산 애니메이션에 대한 관심을 고취시키자는 취지로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며 “공공분야의 소비가 마중물이 되어 보다 많은 국민들이 국산 애니메이션의 우수성을 체감하게 되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스투데이 L] 한콘진 임직원, 국산 애니 지원사격…릴레이 단체관람 나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