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 커뮤니티 케어 지역 의료기반 강화해야 성공

김연주 기자 입력 : 2018.12.19 10:53 |   수정 : 2018.12.19 10:53

커뮤니티 케어 지역 의료기반 강화해야 성공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김연주 기자] 커뮤니티케어는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

정부가 최근 발표한 '커뮤니티 케어'의 핵심은 노인 돌봄의 주체를 의료기관, 요양병원에 한정하지 않고, 지역차원에서 노인 돌봄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있다. 노인들을 위한 주거지원, 식사배달 등의 돌봄서비스와 방문의료 서비스가 이에 해당한다.

간병살인, 사회적 입원 등 문제가 대두되고 있는 상황에서 떠오른 '커뮤니티 케어'라는 대안은 이상적인 방법으로 보인다. 그러나 한국 보건의료가 처한 현실을 봤을 때, 과연 커뮤니티 케어가 본래 지향하던 바 대로 순항할 수 있을지는 확실치않아 보인다.

대한민국의 의료 인프라는 수도권에 집중되어있다. 통계청의 '한국의 사회동향 2018'보고서에 따르면 대도시와 중소도시, 농어촌의 인구 1000명당 의사 비율은 2003년 100:69:50, 2017년에는 100:66:49로 격차가 커졌다. 2017년을 따로 떼어 놓고 봤을 때 인구 1,000명당 의사수는 서울 2.9명, 대도시는 2.4명, 중소도시는 1.6명, 농어촌은 1.2명이다. 서울과 농어촌의 차이가 2배 이상이다.

앞으로도 이런 기조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지역 대학병원의 전공의가 미달되고, 비인기학과의 경우 지원자가 한 명도 없는 경우가 존재하는 것을 볼 때 그렇다. 전공의들은 근무여건, 급여, 복지등이 좋은 수도권 병원으로 몰릴 것이다. 지역 대학병원은 계속해서 인력난에 시달릴 수 밖에 없는 구조다.

기초 체력이 약한 지역에서 커뮤니티케어가 제대로 정착할리는 만무하다. 커뮤니티 케어 서비스는 읍·면·동에서 서비스를 접수하면 지역 종합병원, 요양병원 등 의료기관과 연계해 줘 방문 진료가 가능한 시스템이다. 하지만, 인력난과 경영난에 허덕이는 지방 병원들의 경우 선뜻 방문진료를 하기가 쉽지 않다.

보통 병원 진료를 보게되면 의사는 하루에 몇 십명을 진료할 수 있다. 그러나 방문진료를 하는 경우 하루에 3~5명 정도만 가능하다. 수익이 보장되지 못할 것을 뻔히 아는데도 커뮤니티 케어에 참여하는 지역 병원이 얼마나 될지 의심스럽다.

지역 의료인력난을 해결하지 않고서는 '커뮤니티 케어'의 미래를 얘기할 수 없다. 각 지자체는 커뮤니티 케어를 뒷받침 할 수 있는 의료인력을 붙잡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방문진료로 인해 생기는 손해를 보상하는 재원 마련 등 후속대책이 더 필요해 보인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자의 눈] 커뮤니티 케어 지역 의료기반 강화해야 성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