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조6000억원 마일리지 소비자 권리찾나 …공정위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조사

박혜원 기자 입력 : 2018.12.10 14:30 |   수정 : 2018.12.10 14:3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공정거래위원회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국내 국적항공사의 마일리지 ‘불완전판매’ 의혹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연합뉴스

 
내년부터 2008년 이후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 소멸 시작
 
시민단체, “소비자 이익 저해하는 위법행위”…조양호 회장, 박삼구 회장 검찰 고발
  
공정위도 조사 나서…마일리지 초과 공급 ‘불완전판매’ 의혹

  
[뉴스투데이=박혜원 기자]공정거래위원회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국적항공사의 마일리지 ‘불완전판매’ 의혹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현재 공정위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에 2008년 이후부터 최근까지의 마일리지 운영내역을 제출하라고 지난주 통보한 상태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2008년부터 마일리지 유효기간을 10년으로 정한 약관에 따라 두 항공사 고객이 2008년 이후에 적립한 마일리지는 내년부터 소멸된다. 두 항공사의 마일리지 액수는 지난해 말 기준 2조 6000억 원에 달한다. 이중 7944억 원에 달하는 미사용 마일리지가 내년부터 소멸된다.

  
그러나 두 항공사 고객이 올해까지 마일리지를 소진하려고 하더라도 마일리지로 구매할 수 있는 좌석이 지나치게 적다는 불만이 제기됐다. 대한항공의 경우 마일리지로 구매할 수 있는 보너스 항공권을 좌석 전체의 5~10%로 한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항공사 측에서는 한진렌터카나 금호렌터카 이용권과 놀이공원 이용권을 마일리지로 구매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그러나 공정위 관계자에 따르면 마일리지로 해당 상품을 구매하면 현금이나 신용카드를 사용할 때보다 비용이 많게는 6배에 달해 교환가치가 맞지 않다“고 밝혔다.
 
이에 더해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회장을 공정거래법 위한 혐의로 지난달 26일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 이 단체는 “공정거래법에 따르면 시장지배적 사업자는 소비자의 이익을 현저히 저해할 우려가 있는 행위를 할 수 없다”며 “수천억 원 상당의 소비자 재산인 항공마일리지가 소멸하도록 일방적으로 정한 것으로서 소비자의 이익을 현저히 저해할 우려가 있는 행위에 해당해 위법”이라고 주장했다.
 
공정위는 이를 수급이 맞지 않는 초과 발행을 뜻하는 ‘불완전판매’가 신용카드사와의 합작 마케팅을 통해 이뤄졌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1990년대 초반까지는 고객이 비행기를 이용해야만 마일리지를 적립할 수 있었다. 그러나 공정위는 1990년대 후반부터 다수의 카드사에서 ‘마일리지 적립 방식 신용카드’를 발행하기 시작하면서 수급 불균형이 벌어지기 시작하면서 이러한 문제가 커졌다고 공정위는 판단했다.
 
예를 들어 A카드사는 백화점, 주유소, 카페, 편의점, 택시 등 모든 가맹점에서 구매를 진행할 시 1000원당 마일리지 1점을 적립할 수 있는 카드를 발행하고 있다. B카드사의 경우 할부결제를 포함해 전월 이용금액이 50만 원 이상이면 국내/해외 이용금액 1000원당 마일리지 1.5점을 적립할 수 있는 카드를 발행하고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조6000억원 마일리지 소비자 권리찾나 …공정위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조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