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1년만에 기준금리 인상 1.75%…내년 동결론 우세

송은호 기자 입력 : 2018.11.30 10:53 |   수정 : 2018.11.30 10:53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한국은행 이주열 총재. ⓒ그래픽=연합뉴스



[뉴스투데이=송은호 기자] 한국은행이 지난해 11월 이후 1년만에 금리인상을 실시했다.
 
한은은 30일 오전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1.75%로 0.25%포인트(p) 올렸다.
 
시장에서는 “예상했던 시나리오”라는 반응이다.
 
이주열 총재는 여러차례 인상을 시사하는 발언을 했고 지난달 열린 금통위에서 이미 2명이 인상 소수의견을 낸 바 있다.
 
이 총재는 지난달 국회 국정감사에서 "대외 리스크 요인이 성장, 물가 등 거시 경제에 큰 부담을 주지 않는다고 판단하면 금융 불균형을 완화하고 정책 여력을 확보하는 차원에서 통화정책 완화 정도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 미 금리인상으로 올해 3월 한미 금리가 역전되면서 금리인상 필요성은 꾸준히 대두됐다.
 
한편 내년도 금리 추가 인상은 어렵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최근 국내 경기 둔화와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은행, 1년만에 기준금리 인상 1.75%…내년 동결론 우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