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대전물류센터, 25일부터 재가동

강이슬 기자 입력 : 2018.11.23 17:23 |   수정 : 2018.11.23 17:23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 연합뉴스


택배 상차작업하던 근로자 숨진 대전센터, 안전관리 개선으로 ‘작업중지 해제’

 
[뉴스투데이=강이슬 기자] CJ대한통운 대전물류센터가 트레일러가 오는 25일부터 다시 돌아간다.
 
대전지방노동청은 23일 CJ대한통운 대전물류센터에 내려졌던 작업중지 조치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대전물류센터는 지난달 29일 택배 상차작업을 하던 하청업체 근로자가 트레일러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노동청으로부터 전면 작업중지 명령이 내려졌다.
 
CJ대한통운 측은 조명등을 추가로 설치하고, 차량 유도 인력을 추가로 배치하는 내용 등을 담은 안전관리 개선 계획을 노동청에 제출했다.
 
또 물류센터 내 차량 일방통행, 시속 10㎞ 이하 운행, 안전운행 교육 강화 등도 약속했다.
 
노동청은 CJ대한통운이 안전관리계획을 제대로 이행했는지 확인했다. 근로자들이 작업중지 해제를 원하는지를 묻는 면담도 진행했다. 이에 이날 오전 심의위원회를 열고 작업중지 해제를 결정했다.
 
노동청 관계자는 "심의위원들이 사고 방지 대책으로는 무리가 없다고 판단해 작업중지를 해제하기로 했다"며 "CJ대한통운 측은 장비 점검 등을 거쳐 오는 25일부터 작업을 시작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CJ대한통운 대전물류센터, 25일부터 재가동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