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병두 의원의 '광주형 일자리' 지지 방식은 합리적 진보

민병두 의원의 광주형 일자리 지지 방식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11.15 14:5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이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광주형 일자리와 관련 정부, 정치권이 노사정 대타협을 주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국회 정무위원장인 민의원이 국회 정무위에서 사회를 보는 모습. ⓒ연합뉴스



페이스북에 '광주형 일자리와 노무현 대통령' 제하 글 올려

"광주형 일자리 필요하지만, 노동계 비난하기보단 설득과 타협 노력 필요"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더불어민주당 중진 민병두 의원이 막판까지 진통을 겪고 있는 '광주형 일자리'와 관련 정치권이 노동계를 비난하기보다는 설득과 타협을 위한 노력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민병두 의원은 15일 오전 페이스북에 '광주형 일자리와 노무현 대통령'이라는 제하의 게시글을 통해 "국민 다수는 광주형 일자리가 사회를 더 지속가능하게 만들 것이라고 본다"면서 "국민의 합리적 판단이 중요한데 이를 최종적으로 구현하는 산파역은 정치가 해야하고, 힘들더라고 노동계를 설득하는 것은 정치의 몫"이라고 밝혔다.

민 의원의 이 같은 지적을 두고 '합리적 진보주의자'의 시각이라는 평가가 정치권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광주형 일자리 성공을 바라는 다수 민심에 동참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광주형 일자리에 반대하는 민주노총 등 노동계를 비난하는 정부 여당 고위 관계자들의 최근 행보에 대해 '조언'을 보내고 있다는 것이다.


문화일보 정치부장 시절 고 노무현 대통령 인터뷰 소개하며 '개혁세력 간 갈등' 해결 강조

민 의원은 글에서 문화일보 정치부장 시절이었던 2003년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가졌던 인터뷰를 소개하며 "노무현 대통령이 취임 직후 철도노조총파업 부산화물연대파업 등으로 지지기반이었던 개혁세력과의 갈등을 가장 힘들어 했다"고 적었다.

이어 "노동존중사회를 표방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노동계 특히 민주노총과의 관계가 상당히 불편해지고, 감정적인 언사도 오고간다"며 "이는 광주형 일자리와 탄력근무제가 갈등의 시발점이고, 두 가지 쟁점 모두 상호불신에 기인하는 바가 크다"고 분석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탄력근무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탄력근무제의 필요성은 인정하지만, 최저임금산입범위조정 때와 마찬가지로 줬다가 뺏는 느낌을 갖게 해서는 안된다"며 "애초에 제도설계를 할 때 여러 변수를 고려해 가능한 완성품을 내는 것이 정치의 책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냉난방시설 노동자 등 계절노동에 종사하는 경우의 불만제기는 충분히 일리가 있고, 이런 경우를 반영해 업종간 차등화 등 대안을 마련해 탄력근무제를 추진하되 노동계와 충분한 대화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 의원은 또 "대선 때마다 노조가 강한 사회, 노동존중사회를 만든다고 하고, 경제가 어려워지면 마치 대기업하고 손잡는 것처럼 보이는 패턴이 반복돼서는 안된다"며 "그러다 보면 진보, 보수 양쪽에서 욕을 먹게 되고 곧 일관성과 개혁의 동력을 잃게 된다"고 지적했다.


정부와 노동계 간의 갈등 해결 대안으로 장기적인 '노사정 대타협' 제시

노동계와의 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대안도 제시했다. 민 의원은 "일본의 경우 지난해 정부 주도로 70년만에 노동개혁을 하면서 한정 정규직 같은 여러모델에 합의했다"며 "우리도 노동회의소나, 유연안정성과 같은 새로운 대안을 관철하는 등 정부와 정치권이 인내심과 전략을 갖고 노사정대타협을 주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광주형 일자리 사업 관련 지난 13일 지역 노동계와 사업 추진에 합의를 이뤄낸 광주시 협상단은 14일부터 이틀간 현대자동차와 최종 협상을 진행 중이다. 1차 협상에서 서로간의 입장차만 확인한 후 아직까지 이렇다 할 성과가 도출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형 일자리 사업은 15일 오후 국회 예산심의가 마감되는 시점까지가 최종 시한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때까지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추후 합의가 되더라고 예산을 받을 수 없어 사업추진 자체가 어렵기 때문이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민병두 의원의 '광주형 일자리' 지지 방식은 합리적 진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