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10.17 12: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지난 16일 열린 국회국정감사에서 여야의원들이 한국전력의 각종 비리 의혹에 대해 폭로했다. 사진은 한국전력공사 사옥(나주 빛가람동) 전경ⓒ연합뉴스


이철규 의원, “기획본부장 등이 구속된 전북지역본부의 공사비 증액 비율 가장 높아”

(뉴스투데이=이재영 기자) 한국전력이 수조원 규모의 추가공사비를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비리가 많은 지역본부에서 공사비 증액 비율이 높아, 추가 공사비 지급이 사업자와 한전 임직원 간의 공모 혹은 결탁에 의한 것일 가능성이 제기됐다.

그러나 이 같은 공사비 증액 과정에서 내부비리가 발생했는지 여부에 대한 조사는 이루어지지 않아 문제점으로 꼽히고 있다.

자유한국당 이철규(강원 동해·삼척) 의원은 16일 국정감사 자료를 통해 "한전이 설계변경 등의 사유로 8726건의 공사에 대해 추가공사비 3조8582억원을 지급했다"며 "지역본부별로는 지난 6월, 뇌물사건으로 기획본부장과 예산실장이 구속된 전북지역본부의 증액비율이 가장 높았다"고 지적했다.

이철규 의원은 "수도권 지역본부의 비리 사건과 연루된 5개 기업도 마찬가지로, 18개의 공사 중 15개 공사에서 공사비 232억원이 증액됐다"면서 "한전 전사적인 차원의 감사를 통해 비리 여부를 철저히 파헤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인호 의원, “경영진의 무사안일로 뇌물수수·횡령 등의 부정부패의 반복”

더불어민주당 최인호(부산 사하갑) 의원과 바른미래당 이언주(경기 광명을) 의원도 한전 직원의 각종 비위를 폭로했다.

이들 의원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각종 비위로 해임된 한전 직원은 총 19명으로 올해만 9명이 해임됐다.


여기에 금품수수·향응 수수·공금유용·횡령 등으로 정직·감봉 징계를 받은 직원까지 포함하면 3년간 총 48명이 중징계를 받았다.

해고사유 중에는 태양광 발전 관련 비리가 8건(42%)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가족 명의의 태양광 발전기를 배전선로 용량이 넘치는데도, 이를 조작해 연결하거나 태양광 업체에 내부 정보(배전선로 용량)를 주고 대가를 챙겼다.

최인호 의원은 "뇌물수수·횡령 등의 구태적인 부정부패가 반복되고 있다는 것은 한전 경영진의 안일한 관리가 원인이다"고 질타했으며, 이언주 의원은 "한전의 행동강령이 유명무실한 상황에서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대대적인 조직혁신을 단행하라"고 촉구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전력 3조 8582억원 추가공사비 지급, 비리 여부 규명 필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