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10.15 14: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 ⓒ연합뉴스



공익법인, 고유목적 사업 지출은 전체의 30% 불과
 
83.6%는 동일인·친족·계열사 임원 등 특수관계인이 이사로 참여
 
이학영 의원 “총수일가 지배력·경제력 집중에 이용되는 공익법인 의결권 제한해야”

 
(뉴스투데이=송은호 기자) 공정거래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재벌 공익법인의 의결권을 제한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은 “공익법인이 총수일가의 지배권 유지와 경제력 집중 수단으로 이용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학영 의원이 공정위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으로 57개 공시대상기업집단은 총 165개의 공익법인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중 66개 공익법인이 총 119개 계열사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공익법인은 고유목적 사업을 위한 수입 지출이 전체 수입 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0%에 불과했다. 동일인·친족·계열사 임원 등 특수관계인이 이사로 참여하는 경우가 83.6%라는 것이 이학영 의원의 지적이다.
 
이학영 의원은 “재벌 공익법인들은 그룹의 핵심계열사와 2세 출자회사 지분을 주로 보유하며 의결권을 적극 행사했는데, 모두 찬성이었으며, 공익버인 보유 주식의 119개 계열사 중 112개의 주식에 대해 상증세를 면제 받았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세제혜택을 받고 총수일가의 지배권을 위해 운영되며, 내부거래 비중도 상당히 높은 공익법인이 전혀 통제장치가 없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 동일인의 특수관계인에 해당되는 공익법인의 경우, 동일인이 지배하는 다른 계열사 주식에 대한 의결권을 제한하는 법 개정안을 발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 “공익법인 의결권 행사 제한법 발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