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호조·돌아온 유커 등 7월 경상수지 흑자 10개월 만에 최대

김정은 기자 입력 : 2018.09.06 11:39 |   수정 : 2018.09.06 11:39

반도체 호조·돌아온 유커, 7월 경상수지 흑자 10개월만 최대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7월 경상수지 흑자가 10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 사실과 무관함 ⓒ뉴스투데이DB


경상수지 흑자 2017년 9월 이후 가장 크게 증가
 
흑자 행진 77개월째 이어져

 
(뉴스투데이=김정은 기자) 7월 경상수지 흑자가 10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반도체 중심의 수출 호조가 지속하고 글로벌 교역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은행이 6일 발표한 '2018년 7월 국제수지(잠정)'를 보면 7월 경상수지는 87억6000만달러 흑자로 나타났다. 경상수지 흑자는 지난해 9월 122억9000만달러를 기록한 이후 가장 큰 기록이다.
 
아울러 2012년 3월부터 이어진 흑자 행진도 77개월째 이어갔다.
 
경상수지 흑자 확대는 상품수지 흑자가 개선한 영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상품수지는 114억3000만달러 흑자로 잠정 집계됐으며, 흑자 규모가 작년 11월 114억6000만달러 이후 최대였다.
 
상품수출이 540억6000만달러로 1년 전과 견줘 14.8% 늘어났으며, 반도체 호조에 힘입어 상품수출은 작년 9월 이후 최대를 찍었다.
 
수입은 1년 전보다 16.8% 증가한 426억3천만달러였다.
 
 
서비스수지는 31억 2000만달러 적자…
여행수지 적자 규모 작년보다 축소돼
 
전년比 중국인, 일본인 입국자 각각 45.9%, 35.1% 증가
 
서비스수지는 31억2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적자 규모는 24억5000만달러 적자였던 전월보다 커졌지만 지난해 7월 32억9000만달러 적자보다는 줄었다.
 
서비스수지를 세부적으로 보면 여행수지에서 14억8000만달러 적자가 쌓였다.
 
여행 수입이 12억5000만달러였는데, 여행지급이 그보다 많은 27억3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여행수지 적자 규모 역시 전월(12억달러 적자)보다 확대했지만 1년 전인 작년 7월(17억9000만달러 적자)보다 축소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출국자 수 증가세가 둔화하고 중국·일본 등 입국자 수가 1년 전보다 크게 늘었다"며 "중국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조치에 따른 기저효과, 대북 리스크 완화에 따라 중국·일본 입국자 수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7월 출국자 수는 1년 전보다 4.4% 늘었으나 입국자 수는 더 큰 폭인 24.4% 증가했다. 특히, 중국인 입국자는 1년 전보다 45.9%, 일본인은 35.1% 각각 늘었다.
 
본원소득수지는 12억2000만달러 흑자였고 이전소득수지는 7억7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의 순자산(자산-부채)은 104억6000만달러 늘은 것으로 집계됐다.
 
직접투자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26억7000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가 4억1000만달러 각각 증가했으며, 증권투자에선 내국인 해외투자가 15억2000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는 47억3000만달러 늘었다.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투자 심리 약화로 외국인 주식투자는 감소세를 지속했으나 다른 신흥국보다 양호한 국가신용등급, 넉넉한 외환보유액 때문에 외국인 채권투자는 증가하는 추세다.
 
파생금융상품은 10억9000만달러 늘었으며, 외환보유액에서 환율 등 비거래요인을 제거한 준비자산은 14억9000만달러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반도체 호조·돌아온 유커 등 7월 경상수지 흑자 10개월 만에 최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