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8.23 08: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경기도 광명시 소하리 기아자동차 공장 ⓒ 연합뉴스


 
(뉴스투데이=권하영 기자)
 
기아차 노사, 2개월 만에 잠정합의 도달…27일 찬반투표
 
상여금의 통상임금 산입 여부 결정은 내년으로 미뤄져

 
기아자동차 노사가 22일 2018년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에 잠정 합의했다. 올해 6월 21일 상견례 이후 두 달 만이다.
 
기아차는 이날 경기 소하리공장 본관에서 최준영 부사장과 강상호 노조 지부장 등 노사 교섭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9차 본교섭에서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는 오는 27일 실시될 예정이다.
 
이번 잠정합의안의 주요 내용은 △기본금 4만5000원 인상(정기 호봉승급 포함) △성과 및 격려금 250%+280만 원 △재래시장 상품권 20만 원 등이다.
 
노사 간 주요쟁점이었던 상여금의 통상임금 산입 여부는 내년까지 결정하기로 했다. 논의 의제와 시한을 구체화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내년 4월 1일까지 합리적인 임금제도 개선을 포함한 해결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앞서 노조는 지난해 통상임금 소송 관련 1심 판결에 따라 정기상여금 등을 바로 통상임금에 포함해달라고 요구해 왔다. 사측은 2심 재판이 진행 중인 점을 들어 임단협과 별개로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 외에 기아차 노사는 종업원의 실질적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종업원 삶의 질 향상 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아울러 협력사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대하기 위한 ‘자동차 산업 동반성장 및 상생협력을 위한 별도합의’도 마련했다.
 
기아차는 올해 빠른 집중 교섭으로 파업 차질을 최소화할 수 있게 됐다. 관행적으로 이어진 파업을 자제해 2011년 무파업 이후 파업으로 인한 피해가 가장 적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경영실적 악화에 대한 노사 간 공감대가 형성돼 단기간 내에 합리적 수준의 합의점을 끌어낼 수 있었다”며 “미국 수입차 관세 검토 등 불확실성이 높은 경영환경을 극복하고 남은 하반기 실적개선이 이뤄지도록 노사가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아차 노사, 올해 임단협 잠정 합의…기본금 4만5000원 인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