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사회적경제 기업 키워 청년 일자리 만든다”

문재인 정부, “사회적경제 기업 키워 청년 일자리 만든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7.03 16: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뉴스투데이=정소양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뉴스


 
(뉴스투데이=정소양 기자)
 
정부, 사회적경제 기업이 청년 채용 시 연 최대 2400만원 지원
 
창업지원기간, 1년→2년으로 연장..500팀→1000팀으로 확대
 
사회적경제 인식 개선 위해 초등교 교과 내용에 반영

 
앞으로는 ‘사회적경제’ 기업이 청년 한 명을 채용할 경우 정부로부터 2400만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이는 사회적 경제 활성화와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이라는 두 가지 목표를 동시에 달성하기 위한 정부의 조치다.

사회적경제 기업이란 혁신적 아이디어로 사회문제를 해결해 이윤을 창출하는 기업을 뜻한다.
 
정부는 3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사회적경제 인재양성 종합계획’을 의결하고 주요 내용을 발표했다.
 
고용노동부가 주도해 12개 부처가 만든 이 계획은 작년 10월 정부가 발표한 ‘사회적경제 활성화 방안’의 후속작으로, 사회적경제를 주도할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인재양성 방안에 초점을 두었다.
 
특히, 정부는 민·관 합동 ‘사회적경제 인재양성 정책협의회’를 설치해 이번 계획의 이행을 점검하고 추가 정책 과제를 발굴할 방침이다.
 
먼저 정부는 사회적경제 기업 취·창업에 대한 지원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이는 사회적경제로 인재 유입을 확대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앞으로 청년이 사회적경제 기업에 취업하면 정부가 2년 동안 청년 1인당 인건비로 연 최대 2400만원을 기업에 지원한다.
 
또한 사회적경제 기업 창업에 대해서는 정부 지원 기간을 기존 1년에서 최대 2년으로 연장하고 자금, 사업 공간, 판로 등을 체계적으로 밀착 지원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정부 지원을 받는 사회적경제 창업팀을 한 해 500팀에서 1000팀으로 두 배 확대한다.
 
‘사회적경제 인재양성 종합계획’에 따르면 청년 뿐만 아니라 은퇴 후 재취업을 준비하는 5060대인 신(新)중년을 위한 내용도 포함됐다.
 
정부는 전문성을 갖춘 신중년의 사회적경제 유입을 확대하기 위해 노동부 산하 직업교육기관인 한국폴리텍대학 전 캠퍼스에서 사회적경제 교육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노동부와 교육부는 '사회적경제 선도 대학'을 지정해 사회적경제 연구개발과 학부 개설 비용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등 사회적경제 리더를 육성하기 위해 대학 교육과정도 손질할 예정이다.
 
사회적경제 선도 대학의 경우 2019년 3곳을 지정하고 2022년까지 50곳으로 늘려 사회적경제 학부 전공자 500여명을 육성할 계획이다.
 
교육체계도 바뀐다.
 
초·중·고등학교 교육과정에도 사회적경제에 대한 의식을 갖추도록 사회적경제 교재를 만들어 사회교과 등의 보조교재로 활용하거나 사회적경제를 선택과목으로 개설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각급 공무원 교육과정에 사회적경제 과목을 개설하고 별도의 사회적경제 교육과정도 운영한다.
 
사회적경제 교육 콘텐츠 개발을 위해 사회적기업진흥원에 연구개발센터를 설치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연수시설을 갖춘 인재개발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김영주 노동부 장관은 "사회적경제 인재양성 계획을 실효성 있게 추진함으로써 국민 모두 혜택을 받는 포용성장, 따뜻한 성장의 기반을 다져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문재인 정부, “사회적경제 기업 키워 청년 일자리 만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