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52시간 시행]④ KB·IBK 등 은행권, ‘조기도입’은 무산, 논의는 진행형

[주 52시간 시행]④ KB·IBK 등 은행권, ‘조기도입’은 무산, 논의는 진행형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7.02 18: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금융권이 '주 52시간 근무' 조기 도입을 활발히 논의해왔으나 노사 의견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무산됐다. ⓒ연합뉴스


‘조기도입’ 노사 공감대는 형성됐지만 의견차 ‘여전’
 
IBK기업은행·부산은행, 시범운영 중인 PC오프제, 선택근무제 등 확대하며 향후 노사 합의 관망

내년 7월까지 1년 ‘유예’, 6월까진 법적 문제 없어
 
(뉴스투데이=이지우 기자)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른 주 52시간 근무제가 지난 1일 시작됐다. 금융권의 경우 ‘1년’ 유예기간이 있지만, ‘조기 도입’에 대해 노사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논의가 활발히 진행됐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해 향후 계속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4월부터 시작된 금융권 노사는 산별교섭에서 조기도입 안을 논의해왔다. 두달간 진행되면서 금융권 일각에선 조기도입에 대한 기대감이 컸다.
 
우선 노사가 ‘조기도입’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컸다. 하지만 문제는 ‘특별직군’을 두고서 의견이 갈라졌다.
 
금융노조는 근로시간 단축을 위해 출퇴근 기록장치 도입하고 IT, 홍보 등 추가 근무가 불가피한 ‘특수 직군에도 일괄 도입해야 한다’는 입장이며 사용자협의회 측은 ‘예외업무로 해야한다’는 입장이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는 상황이다.
 
극적으로 이견을 좁히게 된다면 조기 도입이 가능하다. 하지만 쉽게 좁혀지지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우선 IBK기업은행과 부산은행은 '주 52시간 근무' 도입을 위해 시범운영한 PC오프제와 선택근무제, 탄력근무제 등을 확대하면서 향후 노사 합의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은행·보험·증권사 등을 포함한 금융권은 특례업종임을 고려해 내년 7월 이후 시행으로 1년간 유예기간을 받았다. 따라서 내년 6월까지 도입을 하지 않아도 법적으로 문제 될 것이 없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과 은행사용자협의회 실무자들은 지난달 15일까지 4차례 열린 대표단교섭에서 접점을 찾지 못해 중앙노동위원회(중노위)에 조정을 신청하고 이달 4일과 9일 조정 회의가 개최될 예정이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주 52시간 시행]④ KB·IBK 등 은행권, ‘조기도입’은 무산, 논의는 진행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