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공제회, 작년 사업이익 3117억…2년 연속 흑자 달성

이지우 기자 입력 : 2018.03.22 17:37 |   수정 : 2018.03.22 17:37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당기순이익 886억원, 자산 10조3989억원 집계
 
김도호 이사장 “3년 연속 흑자 달성해 신뢰받는 100년 기업 도약” 다짐
 
(뉴스투데이=이지우 기자) 군인공제회가 2년 연속 흑자 달성에 성공했다.
 
군인공제회는 대의원회의를 개최하고 2017년 회계결산을 의결했다고 22일 밝혔다. 회계결산 결과 군인공제회는 사업이익으로 3117억 원을 벌어, 회원복지비(회원퇴직급여 이자 등)로 2231억 원을 지급하고도 886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
 
지난 연말 기준, 군인공제회의 자산은 10조3989억 원으로 전년 대비 5558억 원 증가했다. 자본잉여금은 2101억 원이 증가한 3863억 원이며 지급준비율은 105.2%를 유지했다.
 
전체 자산운용 수익률은 6.5%, 투자유형별 운용 수익률은 △주식(21.4%) △채권(5.4%) △대체투자(1.6%) △사업체 등 기타(12.7%)를 기록했다.
 
지난해 자산별 운용성과를 분석해 보면 경기 호조 및 주가 강세로 주식은 전년 대비 수익률이 대폭 증가했으나, 글로벌 금리 인상으로 인해 채권 수익률은 전년 대비 하락했다.
 
대체투자는 부동산 잠재적 부실자산 최소화 및 투자 불확실성 제거를 위해 대손충당금 및 감액손실을 최대한 보수적으로 처리했다. 따라서 수익률은 낮아졌지만 부실 자산에 대한 선제적 처리로 향후 흑자경영의 동력을 확보했다.
 
군인공제회는 대규모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 등 부진사업장을 정상화하는데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해 왔다.
 
그 결과 2015년 15건에서 현재는 9건으로 감소됐으며, 김해 복합단지 사업을 비롯한 경산 중산 시가지 사업 등 9건의 사업장도 주변 사업 환경이 개선되어 정상적으로 진행됐다.
 
김도호 군인공제회 이사장은 “올해에도 연초부터 미국의 통상압력을 비롯한 국내·외 금리인상, 주식시장 변동성 증가, 부동산 경기침체 등으로 경영환경이 녹록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사전 사후 리스크의 철저한 관리와 변동성과 불확실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여 3년 연속 흑자 달성을 통해 회원들로부터 신뢰받는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인공제회의 총자산 10조 3989억 원 중 주식은 1조1658억 원(11%)이며, 채권 1조1890억 원(12%), 대체투자 1조6747억 원(16%), 부동산 3조5498억 원(34%) 사업체 및 기타 부문 2조8196억 원(27%)이 운용되고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군인공제회, 작년 사업이익 3117억…2년 연속 흑자 달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