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투플러스] 청년실업 해결 위해 자연계열 내 인력 수급 조정 필요
취준생 | 종합 / 2017/07/05 17:06 등록   (2017/07/05 17:06 수정) 419 views
Y
 
 
(뉴스투데이=정소양 기자)
 
‘일자리 정부’를 표방하는 문재인 대통령은 특히 청년 일자리 창출에 방점을 두고 있다.  청년 실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일자리 수급 균형’ 모색이 필요하다.
 
자연계열의 경우 외견상 큰 문제가 없어 보인다. 하지만 내면에는 심각한 문제점을 안고 있다. ‘자연계열’ 내부의 ‘양극화 구조’이다. 공급이 부족한 학과와 초과되는 학과로 나뉘어져 있다. 이러한 문제구조를 간과한 채 자연계열의 취업자 수 증가 현상에만 주목할 경우 자연계열 내의 ‘수급불균형’을 방치하게 될 것으로 우려된다.
 
이러한 불일치를 해소하기 위해서 중고등학생들에게 자연계열내 인력수급상황을 전공 선택의 정보로 제공함으로써 공급이 부족한 학과를 선택하도록 유도할 필요가 있다. 나아가 정부와 대학당국이 협의해 전공별로 입학정원을 재조정하는 것이 근본적인 해결책이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