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안보협업연구소 사이버안보 세미나]① 김홍선 부행장, “분야별 전문가와 해커의 합동 공격에 대비해야”
김성권 기자 | 기사작성 : 2017-08-08 15:17
590 views
Y
▲ 보안전문가인 김홍선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 부행장이 8일 서울 용산구 국방컨벤션 충무홀에서 열린 ‘2017년 한국안보협업연구소 사이버안보’ 세미나에 기조연설자로 발표하고 있다. ⓒ뉴스투데이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 김 부행장, “해킹 자금 조달 쉬워 해킹 조직 많아져”

4차산업혁명시대엔 사이버공격에 대비한 소프트웨어 인력확보가 긴급 과제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보안전문가인 김홍선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 부행장은 오늘(8일) 서울 용산구 국방컨 벤션 충무홀에서 열린 ‘2017년 한국안보협업연구소 사이버안보’ 세미나에서  허술한 우리나라의 사이버 안보체계를 지적했다.

이날 김 부행장은 ‘4차산업혁명시대와 사이버안보’를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섰다. 그 는 “국가의 사이버 전략은 생존의 문제”라며 “민·관·군이 협력하는 안보 체계가 필요 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사이버 공격의 동향에 대해 "해커가 주도적으로 공격하는 것이 아닌 분야별 전문가가 해커를 고용해 공격한다"고 설명했다.

분야에 있어서도 가리지 않는다. 김 부행장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사이버 공격자들은 공공, 금융, 에너지,
제조 등 목표 대상에 특화된 공격을 위해 업종별 전문가와 해커를 공모해 진행한다.  자금 조달도 비교적 쉬워져  조직을 구성하기도 수월하다. 이제는 총이나 칼이 아닌 ‘코드’가 무기화 된 것이다.

사이버 공격의 지역적 경계도 허물어졌다. 국내는 물론 해외 기관이나 국방, 정부 , 금융, 민간 등 공격 대상이 다양해지고 있으며, 최근에는 일반인들이 사용하는 소셜 미디어나 금융거래 등 기술 플랫폼으로까지 침범했다.

김 부행장은 정부가 4차산업 혁명시대 국가가 가장 먼저 대응해야할 우선 과제로 ‘사이버 안보’ 를 꼽아야 한다며 이에 대한 경각심을 강조했다. 그는 사이버 안보력 강화를 위해서는 “소프트웨어와 사이버 안보 인력의 확보가 최우선 과제”라고 말했다.


[김성권 기자 priokim@news2day.co.kr]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