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현장 평가단’으로 기업상품 강화한다
경제뉴스 | 경제 | 금융 / 2017/05/19 17:49 등록   (2017/05/19 09:00 수정) 131
▲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기업상품 현장 평가단 발대식에서 최병화 부행장(가운데)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결의를 다지며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신한은행

22명 실제 기업업무 담당자로 선발
 

(뉴스투데이=이지우 기자) 신한은행이 현장소통 강화를 통해 기업고객에 한층 높은 서비스를 제공한다.
 
신한은행(은행장 위성호)은 기업고객에게 제공되는 상품과 서비스 개선을 위해 ‘기업상품 현장 평가단’을 신설해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현장 평가단은 22명의 실제 기업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직원들로 선발됐으며, 실시간으로 자유로운 의사소통이 가능한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앱인 S-talk을 통해 연말까지 ▲상품평가 ▲모니터링 ▲상품 아이디어 제안 ▲고객니즈 전달을 수행하게 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자율적인 신청을 통해 선발된 기업상품 자문위원들의 적극적인 활동으로 판매중인 기업상품의 개선을 꾀하고 고객 니즈를 반영한 신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발대식에 참석한 최병화 부행장은 “4차산업혁명으로 금융환경이 급변하고 있는 만큼 복합금융상품, 핀테크 등 시대적 요구를 반영한 맞춤형 기업고객 상품을 현장과의 소통을 통해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하며 “기업상품 현장 평가단을 고객의 요청과 직원들의 생각이 적극적으로 개진되는 소통의 場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