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속 직업] 신세계 구학서 고문, 現 정부 비하 발언 논란
사람들 | 뉴스 속 직업 / 2017/05/18 11:53 등록   (2017/05/18 09:00 수정) 1,569 views
Y
▲ 구학서(71) 신세계 그룹 고문이 지난 17일 이화여대 특강에서 현 정부와 ‘촛불 집회’에 대한 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 속 인물은 구학서 신세계 그룹 고문의 모습이다.ⓒ이화여대

 
(뉴스투데이=정소양 기자)
 
“위안부 재합의 번복은 국민성 문제”ㆍ“촛불로 바뀐 정권은 우매한 민주주의 결과” 등 막말 쏟아내
 
구학서(71) 신세계 그룹 고문이 지난 17일 이화여대 특강에서 현 정부와 ‘촛불 집회’에 대한 비하 발언을 쏟아내 학생들이 크게 반발해 단체로 강의실을 빠져나가는 소동이 일어나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 오후 이화여대 경영대 ‘경영정책’ 수업에서 구 고문의 특강을 들은 학생들이 학내 커뮤니티에 게시한 글을 종합하면 구 고문은 특강에서 “위안부 재합의를 원하는 것은 우리나라 국민성 때문”, “촛불로 바뀐 정권은 우매한 민중이 이끄는 민주주의”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 고문은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일본은 한번 정한 일은 번복하지 않는데 우리나라는 자꾸 번복한다”며 “위안부 합의도 번복하려고 하는데, 이는 우리나라 국민성의 문제다”라는 취지로 말했다. 또 “양국 장관들이 만나서 합의한 내용인데 왜 국민들이 다시 합의하라고 하느냐”는 발언도 한 것으로 나타나 학생들의 분노를 키웠다.
 
또한 구 고문은 플라톤의 말을 인용해 “2400년 전에 우매한 군중에 의해 이끌어지는 민주주의는 민주주의가 아니라고 했는데, 지금도 되풀이되고 있다”며 “촛불로 바뀐 정권은 우매한 민중이 이끄는 민주주의”라는 발언을 통해 현 정부와 ‘촛불 집회’를 비난했다.
 
구 고문의 막말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구 고문은 여대에 와서 여성을 비하하는 발언을 서슴없이 내뱉었다. “낮에 여자들끼리 골프장을 다니는 나라는 한국뿐”이라며 “호텔 레스토랑에도 다 여자뿐”이라는 여성 비하적 발언으로 이어져 학생들이 강하게 반발했다.
 
한 학생이 위안부 관련 발언에 대해 항의하자 구 고문은 “개인의 의견은 다를 수 있는 부분인데 왜 자신의 생각을 말한 것 가지고 뭐라 하느냐”는 식으로 대답을 했고, 결국 참석했던 학생 대부분이 수업을 거부하고 강의실을 나가 특강이 예정된 시간보다 10여 분 일찍 종료된 것으로 알려졌다.
 
구학서 고문은 이화여대 경영대 CEO 겸임교수로 10년 넘게 특강을 해왔으며 지금까지 문제가 될 만한 발언을 한 적이 없었다. 하지만 이번 논란으로 인해 김성국 이화여대 경영대학장은 구 고문의 발언에 유감을 표하며 “앞으로 경영대 차원에서 구 고문에게 강연을 요청하지 않을 계획”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故 이병철 회장 비서출신으로 정용진 부회장의 후견인 역할하기도
 
신세계, “구 고문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사람” 해명
 
논란이 일자 신세계 그룹은 구 고문에 대해 선을 긋고 있다. 신세계 그룹 관계자는 “구 고문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지 오래”라며 “회사가 관여할 일은 아니라고 판단한다”고 전했다.
 
그러나 구학서 고문은 故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 비서 출신으로 1972년 삼성그룹에 입사해 비서실 과장, 제일모직 경리과장 등으로 일하다 1996년 신세계 경영지원실로 옮겼다. 1999년 신세계 대표이사를 거쳐 전문경영인으로서는 드물게 2009년 그룹 회장에까지 오르며 이명희(74) 신세계 現 회장의 복심으로 통하는 인물로 알려져 있다.
 
정용진(49) 부회장의 후견인 역할을 했던 사람으로 경영 일선에서 손을 뗐다고 신세계 측은 선을 긋고 있는 상황이지만 오늘의 신세계가 있기까지 구학서 고문을 빼고는 논할 수 없을 정도로 막강한 영향력을 미쳤던 인물로서 완전히 독립적인 관계라고 보기엔 어려워 보인다.
 
구학서 고문은 2012년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고 2014년에는 회장 직함도 뗐지만 현재 신세계 고문으로 남아 있는 상태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