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주한 美 대사관 비자인터뷰 재신청 날짜 제한, 미국비자 문턱 높여
정진용 기자 | 기사작성 : 2017-05-17 14:19   (기사수정: 2017-05-19 09:00)
1,922 views
Y
▲ 트럼프정부가 행정조치를 통해 미국 입국심사를 대폭 강화하기 시작했다. [출처=okchicas.com]


주한 美대사관 비자인터뷰 재신청 날짜 및 시간 ‘목요일 오전’으로 제한

美국무부, 특정국가 이주신청자는 과거5년 간 SNS계정까지 심사 방침

(뉴스투데이=정진용 기자) 서울소재 대학 재학 중인 K씨(24)는 지난 4월 미국인턴을 가기 위해 주한 미국대사관에 J1비자 인터뷰를 신청했으나 비자인터뷰에서 떨어졌다. K씨는 비자인터뷰를 다시 신청하려고 했으나 대사관 직원으로부터 재신청 가능한 날이 목요일 오전뿐이라는 안내를 받았다.

K씨는 “비 이민 비자인터뷰에서 떨어진 경우, 과거에는 아무 날이나 다시 인터뷰를 신청할 수 있었지만 이제는 매주 목요일 오전 9시대가 유일해졌다”며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비자인터뷰 단계에서부터 문턱이 높아진 듯 하다”고 말했다.

◇미국인턴 비자 인터뷰 2번 떨어지면 취업계약 파기 위험= 17일 국내 인턴업체 등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주한 美대사관은 지난해부터 J1비자 인터뷰를 두 번 떨어질 경우 세 번째 인터뷰를 다시 받기 위해서는 4개월을 기다렸다가 다시 신청하도록 규정을 바꾼 데 이어 올해부터는 두 번째 인터뷰도 매주 목요일로 날짜를 제한하기 시작했다.

K씨의 경우처럼 비자인터뷰를 한번 떨어질 경우 두 번째는 매주 목요일 단 한차례만 기회가 주어지고, 이마저 떨어지게 되면 4개월을 기다린 후 다시 신청해야 한다. 대부분의 J1비자 신청자들이 미국에서 인턴으로 일할 스폰서회사와 출근날짜를 조율하고 비자인터뷰를 신청하는 점을 고려하면, 비자인터뷰에서 두 번을 떨어지게 되면 자칫 인턴기회 자체가 날아갈 수 있다는 얘기다.

강남에 소재한 인턴업체 Y사 관계자는 “인턴회사를 구하는데 수 개월이 걸리고, DS2019서류까지 무사히 받았으나 대사관 비자인터뷰에서 두 번을 떨어져 미국인턴제공회사로부터 계약을 파기당해 인턴계획을 접은 사례가 최근 심심찮게 보고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비숙련 이민비자(EB3)가 대사관 비자심사 과정에서 완전히 막혔다는 얘기는 들었으나 J1비자 등 영주권과 상관없는 비이민 비자까지 까다로워진 것은 최근의 일”이라면서 “이민정책을 강화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출범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인턴업체 사이에서는 주한미국대사관에서 대표적인 친한파로 알려진 미국인영사 M씨가 6월말 다른 곳으로 이동하게 되면 심사과정이 더 까다로워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 SNS계정 심사 방안, 비테러위험지역까지 확대 우려=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美 국무부는 입국심사를 한층 강화해 왔다. 지난달에는 전문직 취업비자인 H1B비자의 자격을 연봉 10만달러 이상인 자에 한해 비자를 내주는 방안을 들고 나온 가운데 최근에는 테러 예방을 앞세워 일부 비자 신청자에 대해 지난 5년간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까지 뒤져 보겠다는 초강경 정책까지 발표했다.

미 국무부는 이를 위해 신청자의 과거 여권번호와 이메일 주소, 전화번호, 그리고 과거 15년 간의 개인정보 등을 의무적으로 제공토록 하는 내용의 비자심사 강화방안을 지난 5일(현지시간) 연방관보에 고시했다.

美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반 이민 행정명령’이 연방지방법원에서 잇달아 제동이 걸리면서 사실상 실행이 불가능해지자 당장 실행이 가능한 행정적 조치로 우회로를 찾은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미국 뉴저지에서 이민변호사로 활동 중인 K씨는 익명을 전제로, 뉴스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이번 조치는 테러위험이 있는 일부 국가의 이민신청자에 국한된 조치로 해석되고 있지만,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상황이 오면 언제든지 다른 국가로까지 확대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 트럼프정부의 비자규제로 미국비자 취득이 어려워질 전망이다. [이미지출처=데지컴파일닷컴]


미 국무부는이번 조치를 적용받는 신청자가 연간 평균 비자 신청자의 0.5%인 6만5000명 정도로 추산하면서 특정한 지역의 비자 신청자들을 염두에 두고 이를 추산한 것은 아니라고 단서를 달았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하자마자 이란 등 중동 7개국 출신들의 미국 입국금지 조치를 담은 반이민 행정명령 서명으로 일파만파의 충격을 던지기도 했다.


[정진용 기자 midnightrun30@gmail.com]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