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제3차 인구 포럼’ 개최…위기 대응 방안 모색
강소슬 기자 | 기사작성 : 2014-06-20 08:46
627 views
Y
(뉴스투데이=강소슬 기자) 인구위기 대응 방안을 모색하는 논의의 장을 마련하고자 ‘제3차 인구 포럼’이 지난 20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서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주최로 열렸다. 
 
관련 전문가, 정부부처 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이번 포럼은 모든 아동의 건강한 성장·발달은 저출산 극복의 첫걸음이라는 주제 아래 아동양육과 보호에 초점을 맞추어 한부모 등 취약가구 아동에 대한 지원방안과 현장에서 실천될 수 있는 아동학대 예방 대응체계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이영찬 보건복지부 차관은 축사를 통해 건강하고 행복한 아동과 가족 만들기가 저출산 극복의 근본적 처방이라고 강조하면서 출산정책의 패러다임을 아동과 가족 중심으로 전환해야 하며 출산인센티브 차원을 넘어 경제·사회정책을 포함한 국정운영 방향의 큰 틀에서 인구위기를 고민해야 할 시점임을 언급했다. 
 
또한 이러한 문제의식을 담아 향후 개최될 저출산고령사회 위원회에서 저출산 관련 보완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발제와 토론에서는 저출산 대응 관점에서 아동정책이 재조명 되었다.
 
발제에서는 근본적 저출산 대책은 태어난 모든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발달할 수 있다는 믿음을 우리 사회가 갖게 하는 것이며 이러한 믿음이 생길 때 결혼, 출산, 양육에 대한 긍정적 인식이 확산되고 저출산의 덫에서 우리 사회가 벗어나 출산율이 반등할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가 조성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특히, 보육지원 강화, 출산 인센티브에 집중되었던 저출산 대응책도 아동을 중심으로 근본적으로 재검토 되어야 할 필요성이 강조되었다. 
 
이번 포럼을 준비한 보건사회연구원 관계자는 포럼에서 논의된 취약가구 아동, 특히 한부모 가구 아동에 대한 양육지원 현실화 문제는 모든 아동의 건강한 성장·발달을 위한 사회적 지지망 구축에 대한 우리 사회의 의지를 보여 주는 것이라고 하면서 정부차원의 검토 필요성을 언급했다. 
  
  
[강소슬 기자 soseul@news2day.co.kr]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