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올매 매출 8조2500억원 전망… 中 사업 지켜볼 필요”

장원수 기자 입력 : 2021.10.27 16:52 ㅣ 수정 : 2021.10.27 16:52

3분기 매출액 2조103억원, 영업이익 3423억원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장원수 기자] 이베스트투자증권은 27일 LG생활건강에 대해 중국 사업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오린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LG생활건강의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2.9% 감소한 2조103억원, 영업이익은 4.5% 늘어난 3423억원으로, 매출액은 시장 기대치에 미치지 못했으나 수익성은 양호하게 방어한 실적을 기록했다”며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 글로벌 공급망 쇼크, 주요 원자재 가격 인상에 따라 3분기 전체적으로 비우호적인 영업환경이 이어졌던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image

오린아 연구원은 “화장품 부문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10.2% 줄어든 1조267억원, 영업이익은 9.0% 증가한 2154억원을 기록했다”며 “면세점 매출액이 전년대비 5.2% 감소한 4805억원을 기록했고, 중국 사업(생활용품 포함)은 매출액이 전년대비 2% 증가하는 데에 그쳤다”라고 설명했다.

 

오 연구원은 “LG생활건강의 대표 브랜드 ‘후’의 중국 매출액은 전년대비 4% 성장해 비수기 영향과 중국 소매시장 성장 둔화 내용이 반영되고 있다”며 “다만 프리미엄 브랜드들의 매장 구조조정 및 이에 따른 비중 축소로 화장품 영업이익률은 전년대비 3.7%p 개선됐다”고 언급했다.

 

그는 “4분기 광군제 쇼핑 행사가 있지만, 지난해 4분기 높았던 베이스와 경쟁 심화 국면을 고려했을 때 단기적 부담이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는 “3분기 음료 부문 원부자재 압박은 이어지고 있어 매출액은 전년대비 6.1% 증가한 4437억원을 기록했지만 영업이익은 0.1% 증가한 632억원에 그쳤다”라며 “생활용품 또한 위생용품 수요 급증에 따른 지난 해 고베이스에도 매출액은 양호하게 성장했으나 원부자재 가격 상승에 따라 영업이익 개선은 이루어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목표주가의 하향은 3분기 실적을 반영해 추정치를 변경한 것에 따른 것”이라며 “중국 내 주요 브랜드 이커머스 성장은 이어지고 있어 수요는 유효하다고 판단하지만, 4분기 베이스 및 마케팅 비용은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