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안에 제주 스타벅스 全 매장서 일회용컵 사라진다

김소희 기자 입력 : 2021.10.22 16:30 ㅣ 수정 : 2021.10.22 16:30

12월 내로 다회용컵 도입 완료 계획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사진=스타벅스커피 코리아]

 

[뉴스투데이=김소희 기자] 올해 안에 제주지역 스타벅스 전 매장에서 모든 일회용컵이 퇴출될 것으로 보인다.

 

스타벅스커피코리아(대표 송호섭)는 오는 12월 내로 제주지역 모든 스타벅스 매장 23곳에 다회용컵 확대 도입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스타벅스는 현재 제주서해안로DT점, 제주애월DT점, 제주칠성점, 제주협재점 등 4개 매장을 일회용컵 없는 매장으로 시범 운영 중이다. 

 

이 매장에서는 매장용 먹, 개인 다회용컵 사용 외에 고객 요청 시 보증금 1000원을 받고 다회용컵에 음료를 제공하고 있다. 고객들은 사용 완료한 다회용컵을 스타벅스 시범 운영 매장이나 제주공항에서 보증금 환급기를 통해 반납할 수 있다. 

 

스타벅스는 연말까지 제주도 스타벅스 23곳 전 매장 내 반납기를 설치할 예정이다. 먼저 11월 중에 제주공항 1대 추가된다. 이어 GS칼텍스 주유소 2대, SK렌터카 1대 등에도 다회용컵 반납기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보증금은 스타벅스 카드, 해피해빗 애플리케이션 내 포인트, 현금으로 반환 받을 수 있다. 

 

회수된 다회용컵은 세척 전문 기관에서 외관 상태 확인 후 세척·소독·건조·살균 등 단계를 거쳐 재사용된다.  

 

지난 3개월간 4개 매장에서 다회용컵 사용을 통해 절감된 일회용 컵은 약 20만개로 향후 제주도 내 전 매장으로 다회용컵 사용이 확대되면 연간 500만개 이상의 일회용컵 감축 효과가 예상된다. 수명이 다한 다회용컵도 단순 폐기가 아닌 다른 형태의 제품 원재료로 업사이클될 예정이다.

 

스타벅스 하익성 기획담당은 ”제주 권역 전체 매장 확대 도입까지 남은 기간동안 다양한 캠페인과 안내 등을 통해 고객 인지도를 더욱 높이고, 일회용 컵 사용 감축량이 증가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속 개발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스타벅스는 오는 2025년까지 전국 매장으로의 확대를 통해 전 매장에서 일회용컵 사용을 중단할 예정이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