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경영 행보 ‘박차’…‘PC 사업’ 진출 반도건설, 친환경 사업 속도↑

최천욱 기자 입력 : 2021.10.21 11:41 ㅣ 수정 : 2021.10.21 11:41

6월 경기 여주에 PC공장 부지 매입 후 최근 야적장 부지 확보…총 1만4000평 규모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여주 PC공장 외부 전경 모습 [사진=반도건설]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반도건설이 친환경 사업에 속도를 냄과 동시에 ESG 경영 행보에 힘을 가하고 있다. 반도건설은 지난 6월 경기 여주에 PC(Precast Concrete, 사전 제작 콘크리트)공장 부지(1만 여 평)를 매입한 이후 최근 이 공장 가까이에 4000평 규모의 야적장 부지를 확보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부지는 현재 PC 공장으로 리모델링 중이며, 연간 3만㎥ 규모의 HCS(할로우코어 슬래브)생산을 위한 최신 설비를 도입, 내년 상반기 시제품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를 통해 반도 유보라 아파트 현장에 PC물량을 공급하고 나아가 외부 영업에도 나설 방침이다. 

 

예전 PC사업 경험 등을 바탕으로 우수한 품질의 PC제품을 생산해 현장에 공급함은 물론 건축시술을 한단계 향상시키고 공사 폐기물 발생을 최소화하는 친환경 공법 도입에 한걸음 더 나아갈 것 이라는 게 반도건설의 설명이다.

 

한편 PC공법은 공장에서 사전 제작된 기둥, 보, 슬라브 등 콘크리트 부재를 현장에서 조립 및 설치하는 공법이다. 아파트 주차장, 지식산업센터, 반도체 공장 등으로 적용범위가 다양해지고 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