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투분석] 막 오른 ‘2021 국감’... 해묵은 게임계 ‘확률형 아이템’ 논란, 이번엔 끝낼까?

이지민 기자 입력 : 2021.10.01 11:09 ㅣ 수정 : 2021.10.01 16:08

지난 5년간 국감 이슈로 꾸준히 등장해 왔지만… / 올해도 오너 출석 없어 해법 제시까진 어려울 듯 / 업계도 "게임사 수장 직접 나와 해답 내놔야" 지적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1일부터 2021 국정감사가 시작됐다. 올해 국정감사에서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어떤 해법이 나올지에 이목이 집중된다. 사진은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체육관광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뉴스투데이=이지민 기자] 2021년 국정감사(이하 국감)가 시작됐다. 오는 21일까지 3주간 745개 피감기관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이번 국감에서 게임 업계가 가장 관심을 두는 부분은 이번에도 ‘확률형 아이템’ 문제다. 

 

확률형 아이템은 지난 5년간 국감 이슈로 꾸준히 등장해 왔다. 그 사이 3N(넥슨, 넷마블, 엔씨소프트) 등 게임 업계가 자체 모니터링 도입과 아이템 확률 공개, 확률형 아이템 등 과금 구조 개편 등 다양한 변화를 꾀했지만, 여전히 이용자(유저)들의 비난을 피하지 못하고 있다.

 

게임 소관 위원회인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문체위)가 1일 진행하는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 국감에서 강신철 한국게임산업협회 회장을 증인으로, 위정현 한국게임학회 회장을 참고인으로 채택한 이유도 ‘확률형 아이템’ 문제를 따져묻기 위해서다.

 

문체위는 강신철 협회장에게 게임산업협회에서 진행하는 자율규제를, 위정현 학회장에게는 확률형 아이템이라는 비즈니스 모델의 문제점에 대해 질의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의사 결정권자인 게임사 오너들이 문체위 국감에는 나오지 않으면서 제대로 된 대책이 나올 수 있을 지는 의문이다. 업계 한 관계자도 "강신철 협회장과 위정현 학회장이 국감장에 소환됐지만 총수급 인물들이나 대표들은 이번 문체부 국감에 참석하지 않는다"며 "총수급 인물들을 더 소환해야 ‘확률형 아이템’ 문제를 풀 수 있는 해법이 나오지 않겠느냐"고 짚었다. 

 

넥슨 창업자인 김정주 전 NXC 대표와 강원기 넥슨 메이플스토리 디렉터가 ‘확률형 아이템’ 문제로 증인으로 소환됐지만 이는 문체위가 아닌 정무위원회 국감이다. 

 

이에 게임학회는 지난 23일 설명서를 통해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를 국감에 소환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번 국감장에 김택진 대표가 모습을 드러낼 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한 게임 업계 관계자는 "게임의 사행성과 관련해 유저들의 공분이 극에 치닫고 있다"며 "그런 만큼 올해 국감에는 게임사 수장들이 직접 나와 해답을 내놓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