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B현장에선] 드론 활용 건설현장 상시 점검…LH, 공기업 최초 ‘드론웍스 플랫폼’ 구축 완료

최천욱 기자 입력 : 2021.07.29 10:11 ㅣ 수정 : 2021.07.29 10:11

토공 단면 등 입체적 분석 / 지장물 조사 등 보상 업무에도 적용 / 내년부터 시공사 등에 제공 예정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토지영상 판독, 객체 식별 및 위치 검출 [사진=LH]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4차 산업 신기술인 드론을 활용해 스마트 건설 기술을 선도하고 건설재해를 예방하기 위해 공기업 최초로 ‘드론웍스 플랫폼’을 구축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기획재정부에서 발표한 ‘한국판 뉴딜 뒷받침을 위한 공공기관 역할 강화방안’의 중점 과제로 ‘드론활용 스마트 건설현장 관리’가 선정된 한편, LH는 2018년부터 국산 드론을 건설 현장에 선제적으로 도입해 지속적으로 사용하고 있으며, 공사 업무에 드론 활용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해 8월 ‘LH 드론웍스 플랫폼’ 구축을 시작했다.

 

‘LH 드론웍스 플랫폼’은 전국 LH 사업지구에서 촬영한 드론영상으로 DB를 구축하고 가공·3D모델링 해 △보상현장 기본조사 △건설현장 토공검측 △현장 실시간 안전순찰 등에 사용하는 Web에 기반한 드론활용 종합 플랫폼이다.

 

먼저, 드론웍스 플랫폼에서는 촬영한 드론 영상을 전용 웹(Web)에 DB를 업로드 해 상시적으로 현장을 확인·분석할 수 있으며, 포인트 클라우드(3차원 공간상의 여러 점의 집합으로 2D 정보를 3D 정보로 바꾸는데 활용)를 제작해 3D 모델링이 가능하고, 정사영상(위에서 내려다 본 여러 장의 항공영상 등을 겹쳐 한 장으로 만든 영상)을 자동으로 만들어 현장을 손쉽게 3차원으로 볼 수 있다.

 

특히, 플랫폼으로 제작된 정사영상을 지형도나 지적도, 설계도면 등과 중첩해 토공의 단면 및 물량, 경사면 등을 분석하는 데 용이하며, 입체적 비교·분석도 가능하다.

 

또한, 영상 스트리밍 기능을 통해 공사 진행상황 등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현장 안전사고 예방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으로, 드론웍스 플랫폼을 통해 LH에서 활용 중인 드론 기기 등을 일괄 관리할 수 있다. 기기 목록은 물론 드론 세부 정보, 배터리 현황과 함께 드론 비행 위치, 운행 현황 등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LH는 드론 활용 분야를 건설현장 뿐만 아니라 공사 업무 전반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먼저, 토지보상 업무의 정확도를 더욱 높이기 위해 드론 영상에 기반한 토지보상 지물 검출 서비스를 제공해 토지 위 객체를 탐지하고, 건물, 비닐하우스, 컨테이너 등 지장물을 조사하는 데 활용할 예정이다.

 

LH는 올해 직원을 대상으로 드론웍스 플랫폼을 운영한 이후 내년부터는 시공사 등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플랫폼 고도화 작업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신경철 LH 스마트도시본부장은 ”LH 드론웍스 플랫폼은 건설현장 품질 향상 및 사고 예방은 물론,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돼 업무의 정확성과 효율성을 높일 것“이라며, ”LH는 앞으로도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사업을 선도적으로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