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로 야구를 관람한다…kt wiz 야구장, 메타버스 서비스 제페토로 제공

양대규 기자 입력 : 2021.06.23 17:10 ㅣ 수정 : 2021.06.23 17:10

주말 홈 경기 시 메타버스에서 라이브 팬 미팅 등 경험 제공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kt 위즈 황재균 선수가 경기 시작 전 메타버스를 활용해 라이브 팬미팅에 참여했다. [사진=KT]

[뉴스투데이=양대규 기자] 야구경기도 메타버스(Metavers)를 통해 관람한다. 

 

메타버스는 세계를 의미하는 ‘Universe(유니버스)’와 ‘가공, 추상’을 의미하는 'Meta(메타)’의 합성어로 3차원 가상세계를 의미한다. 

 

KT(대표이사 구현모)는 네이버제트 플랫폼 '제페토(ZEPETO)'에 메타버스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를 오픈 했다고 23일 밝혔다.

 

메타버스 내 만들어진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는 코로나로 인해 직접 야구장에 가지 않고도 선수들과 만나고 소통한다. 오프라인 관중이 30%로 제한된 상황에서 메타버스 야구장은 시공간 제약 없이 언제든지 방문할 수 있다.

 

KT는 ‘kt wiz’ 홈경기 시 선수들이 직접 참여하는 라이브 팬미팅을 비롯해 응원가, 응원 동작 배우기 등을 메타버스 공간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에서 제공한다. 

 

팬들은 본인들의 얼굴을 아바타로 제작해 메타버스 공간에서 한 본인의 활동을 이미지 동영상 등 콘텐츠로 제작할 수 있다.

 

kt wiz의 메타버스 공간은 △락커룸 △불펜 △응원단상 3개의 존(MAP)으로 구성됐다. 아바타, 유니폼 등 총 15종 아이템을 구매할 수 있으며 비디오 부스 공간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22일 메타버스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에서 진행된 라이브 팬 미팅에는 kt wiz의 황재균 선수가 직접 참여했다. 오프라인 팬미팅과 동일하게 팬 미팅에 참여한 팬들은 황재균 선수와 대화를 나눴다. 

 

좋아하는 선수의 락커 룸 앞에서 사진 촬영을 하고 불펜 연습 공간에서 실제 선수들의 투구 모습을 재연해 보는 등의 체험도 즐겼다.

 

kt wiz 황재균 선수는 “코로나로 인해 더욱더 제한된 팬과의 소통이 이렇게 코로나 걱정 없는 메타버스 공간에서 이뤄질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KT 커스터머전략본부장 박현진 전무는 “스포츠 팬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메타버스를 활용한 팬과 선수의 소통 공간을 마련했다”며 “KT는 신기술과 트렌드를 접목한 색다른 스포츠 마케팅으로 고객과 공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