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의窓] 미국 새정부 규제 움직임에 비트코인 3만달러 붕괴, 비덴트 제이씨현시스템 주연테크 등 영향

정승원 입력 : 2021.01.22 09:45 ㅣ 수정 : 2021.01.22 10:17

옐런 재무장관 지명자 '범죄용 거래수단' 지목, FBI도 국회의사당 점거 관련 비트코인 불법송금 정황 조사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정승원 기자] 작년 11월 미국 대선 이후 급등세를 지속해온 비트코인이 조 바이든 정부의 규제 가능성 시사에 20% 이상 급락했다.

 

22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이날 오전 전거래일 대비 20% 이상 떨어진 2만9440달러에 거래됐다. 비트코인은 작년 11월 미대선 직후 1만4000달러에서 급등을 하기 시작해 지난 8일 4만2000달러를 기록하는 등 연초까지 신고가 행진을 지속했다.

 

image
미국 새 정부의 규제 움직임에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가 크게 흔들리고 있다. [그래픽=뉴스투데이]

 

국내 시장에서도 비트코인은 3200만원에 거래되며 불과 열흘전 4400만원을 넘어섰던 기세와 대조를 보였다. 이더리움 역시 24% 이상 떨어지며 115만원선에 거래됐다.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의 갑작스런 급락은 미국 정부의 규제 가능성 움직임에 대한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의 초대 재무장관으로 지명된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암호화폐를 ‘범죄용 거래수단’으로 적시하며 제재 가능성을 시사했다.

 

옐런 지명자는 지난 18일(현지시간) 상원 금융위원회 인준 청문회에서 테러리스트들이 암호화폐를 사용할 위험성과 관련된 질문을 받고 “많은 암호화폐가 주로 불법 금융에 사용되는 것으로 생각한다”며 “비트코인의 사용을 축소하고 돈세탁이 이뤄지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실제 트럼프 지지자들이 선거결과를 부정하며 지난 6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회의사당 점거 시위를 벌였을 당시 일부 극우세력 단체에 암호화폐가 송금되는 등 불법적인 움직임이 포착돼 미국 연방수사국(FBI)가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NBC방송은 FBI 전 관료를 인용해 “한 프랑스 국적자가 미국의 극우 단체 주요 인물들에게 미국 의회 폭동 사태 전 50만 달러가 넘는 비트코인을 송금한 정황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 역시 비슷한 맥락으로 암호화폐에 대한 글로벌 규제 필요성을 언급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라가르드 총재는 지난 13일 로이터통신 주최 온라인 행사에서 "비트코인은 매우 투기적인 자산으로, 이는 일부 우스꽝스러운 사업에 쓰이기도 하고 온전히 비난받을 만한 자금세탁 행위에 이용되기도 한다"고 말했다.

 

앞서 워렌 버핏도 암호화폐의 위험성에 대해 “비트코인이 상당한 액수의 검은돈을 세탁하는 데 사용됐다”면서 “범죄를 저지르는 데 현금 따위는 필요하지 않은 시대가 왔다”고 비판했다.

 

한편 국내 주식시장에서 비트코인 관련주로 분류되는 비덴트와 제이씨현시스템, 주연테크 등은 이날 약세를 보이고 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