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이 힘 실어준 이재명 지사, 재난기본소득 10만원 설 전 지급 유력

변혜진 기자 입력 : 2021.01.19 15:53 ㅣ 수정 : 2021.01.19 19:39

문 대통령의 지자체 지원 '긍정평가'가 막강한 원군/민주당의 방역상황 고려 요청받고 지급 시기 조율 중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변혜진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전 도민에게 10 만원씩 지급하는 ‘2 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방침을 확정했다. 정부여당의 반대 기류로 인해 고심하던 이 지사는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기자회견에서  중앙정부의 선별적 국가재난금 지원과는 별도로 지자체가 지원할 수 있다는 입장을 표명함으로써 돌파구를 찾은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지급 시기는 방역상황을 고려해달라는 더불어민주당측의 요구에 따라 설 전후를 놓고 검토 중이지만 설 전 지급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image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제공=연합뉴스]

 

경기도는  19일 ‘재난기본소득 관련 당 공식입장에 대한 이재명 지사 측 입장’이라는 공지를 통해 “당의 공식입장은 지자체의 자율권을 존중하되 방역 상황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었다”며, “당의 의견을 존중하고, 방역상황을 충분히 감안해 2차 재난기본소득의 집행시기와 지급대상, 지급수단 등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장이 전날 오후 지자체별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 이 지사에게 전달한 입장에 대한 도의 방침을 밝힌 것이다.

 

이에 따라 경기도 2차 재난 기본소득은 도의회와의 의견조율을 거쳐 이번주 중 원포인트 임시회를 거쳐 설 명절 전에 지급될 것으로 전해졌다.2차 재난기본소득은 지난해 4월 1차 지급 당시와 같은 1인당 10만원씩 총 1조4000억원 규모로 예상된다.

 

지급 시기와 관련해서 경기도는 설 명절 전 지급이 방역에 혼선을 줄 수 있다는 지적을 놓고 막판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의 한 관계자는 “설 이후에 지급하면 재난지원금의 효력을 약화시킬 수 있다”면서 설 전 지급 방침에 무게를 두면서도, “확진자 발생 규모 등 방역상황을 두루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르면  20 일, 늦어도 이번 주중에 지급 시기를 포함한 확정된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