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메디톡스 보톡스 ‘이노톡스주’ 품목허가 취소

강소슬 기자 입력 : 2020.12.22 19:02 ㅣ 수정 : 2020.12.22 21:59

품목허가 취소 등 행정처분 절차 착수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이노톡스 [사진제공=메디톡스]

 

[뉴스투데이=강소슬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메디톡스가 생산하는 보톡스 제품인 이노톡스주와 관련, 22일 자로 해당 품목에 대해 잠정 제조·판매·사용을 중지토록 하고 품목허가 취소 등 행정처분 절차에 착수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노톡스는 메디톡스가 개발한 액상형 보툴리눔 톡신 제제로 주름 개선에 사용돼왔다.

 

식약처는 이번 처분이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로 제보된 ‘이노톡스주’의 허가제출서류 조작 의혹에 대해 검찰의 수사 결과에 따른 것이라 설명했다.

 

최근 검찰은 메디톡스가 의약품 품목허가 및 변경허가를 하는 과정에서 안정성 시험 자료를 위조한 위반행위를 확인해 형법 제137조에 따른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로 기소했으며, 식약처는 검찰로부터 인허가 범죄사실 통지인 공소장을 받아 해당 품목 및 위반사항을 확인했다.

 

식약처는 이번 사안은 업체가 거짓이나 그 밖의 부정한 방법으로 품목허가 및 변경허가를 받은 경우 약사법 제76조 제1항 2의3에 해당하기 때문에 품목허가 취소 절차에 착수했다고 밝혔으며, 식약처는 허가취소 행정절차에 시간이 걸리는 점을 고려해 소비자 보호 및 위해 사전예방 등을 위해 잠정적으로 제조·판매 중지 명령과 함께 즉각적인 사용 중지를 요청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