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나보타' 국내 허가취소 추진, 대웅제약 전승호 대표 "허위주장" 강력 반발

한유진 기자 입력 : 2020.12.18 14:36 ㅣ 수정 : 2020.12.22 20:00

메디톡스와 대웅제약간 '보톡스 분쟁' 한국시장서 '확전'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한유진 기자] 대웅제약과 보툴리눔 균주 출처를 둘러싸고 갈등을 빚고 있는 메디톡스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최종판결을 근거로 국내에서 진행 중인 소송에 속도를 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웅제약은 메디톡스의 입장에 명백한 허위 주장에 불과하다며 강력 반발했다.

 

보툴리눔 균주는 '보톡스'로 불리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원료다.

 

image
대웅제약과 보툴리눔 균주 출처를 둘러싸고 갈등을 빚고 있는 메디톡스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최종판결을 근거로 국내에서 진행 중인 소송에 속도를 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웅제약은 메디톡스의 입장에 명백한 허위 주장에 불과하다며 강력 반발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메디톡스는 18일 "ITC 최종판결에서 대웅제약의 균주 도용 혐의가 입증됐으며, 향후 열흘 내 공개되는 ITC 판결 전문을 통해 불법행위가 상세히 공개될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국내 민사 소송에서 승소해 배상 청구, 도용한 균주 및 기술의 사용 금지와 권리 반환,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에 대한 폐기 조치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이 메디톡스 소유의 보툴리눔 균주와 영업비밀인 제조공정을 도용했다며 2017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민사소송을 제기해 현재 7차 변론까지 열렸다.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의 혐의를 입증할 수 있는 방대한 과학적 근거가 이미 재판부에 제출된 만큼 국내 민사 소송에서도 ITC와 동일한 판결이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앞서 ITC는 16일(현지시간)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의 영업비밀 침해 소송 최종 판결에서 "보툴리눔 균주는 영업비밀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제조공정에 대한 영업비밀 침해만 인정해 나보타를 21개월간 수입 금지한다"고 밝혔다.

 

이 최종판결을 놓고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의 균주 출처가 허위라는 사실이 입증됐다고 해석하는 반면 대웅제약은 균주가 더는 시빗거리가 될 수 없다는 데 주목한다.

 

이날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이 보툴리눔 톡신 제제 사업을 지속하기는 불가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메디톡스는 "ITC 최종판결은 대웅제약이 용인의 토양에서 보툴리눔 균주를 발견했다는 주장이 거짓이라는 방증"이라며 "균주 출처를 허위로 제출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 사업을 지속하기란 불가능하며, 균주 출처에 대한 자료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품목허가 신청 자료 중 하나이기 때문에 나보타는 당연히 허가 취소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대웅제약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명백한 허위 주장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대웅제약은 ITC가 최종판결에서 균주가 영업비밀이 아니라고 판단한 데 따라 "사실상 승소"라고 주장하고 있다. 나보타가 미국에서 일시적으로 수입이 금지되더라도 글로벌 사업 확대는 지속하겠다고도 밝혔다.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이 자사의 보툴리눔 균주를 훔쳐 나보타를 만들었다고 오랫동안 주장해왔다. 지난해 1월에는 미국 ITC에 대웅제약과 미국 파트너사인 에볼루스를 영업비밀 침해 혐의로 소송을 제기했고, 지난 16일 최종판결을 받았다. 메디톡스는 ITC 위원회가 균주가 영업비밀이 아니라고 판단한 데 대해 항소 등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