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상장사 ESG 평가(15)] “통합등급 B 획득 삼성카드, 이사회 보고후 ESG전략 추진 예정”

박혜원 기자 입력 : 2020.11.23 17:34 ㅣ 수정 : 2020.11.25 23:00

통합등급 ‘B’엔 평가대상 기업의 34.2% 포진 / 사회·지배구조 양호하지만 환경은 ‘매우취약’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기업지배구조 및 사회적 책임에 대한 평가·연구·조사를 수행하는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국내 900여 개 상장회사를 대상으로 기업지배구조등급을 부여하는 기관이다. 매년 10월 상장회사들을 대상으로 환경(E), 사회(S), 지배구조(G) 3가지 부문에 대한 분석결과를 토대로 한 ESG 평가 및 등급을 발표하고 있다. ESG등급은 재무적 가치를 넘어선 비재무적 가치를 측정할 수 있는 대표적 지수로 주목되고 있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의 발표 등을 토대로 삼아 국내 주요기업들의 ESG 경영 실태를 분석한다. <편집자 주>

  

image
삼성카드(대표이사 김대환)는 지난 10월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이 발표한 ‘2020년 상장기업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 및 등급’에서 통합등급 B를 받았다. [사진제공=삼성카드]

   

[뉴스투데이=박혜원 기자] 삼성카드(대표이사 김대환)는 지난 10월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이 발표한 ‘2020년 상장기업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 및 등급’에서 통합등급 B(보통)를 받았다.

 

평가부문 별로 보면 삼성카드는 E(환경) 부문에서 D(매우취약) 등급을, 사회와 지배구조 부문은 B+(양호) 등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지배구조원에 따르면 B등급은 “지배구조, 환경, 사회모범규준이 제시한 지속가능경영 체계를 갖추기 위한 노력이 다소 필요하며, 비재무적 리스크로 인한 주주가치 훼손의 여지가 있음”을 뜻한다.

   

지난해에도 삼성카드는 ESG 통합등급 B를 받은 바 있어 전년도와 비슷한 수준으로 ESG 경영을 추진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사회와 지배구조 등급 역시 B+등급으로 올해와 동일하다.  그러나 지난 해 환경부문에 대한 등급은 현재 공개돼 있지 않다. 이와 관련해 기업지배구조원 관계자는 “전년도 ESG 평가에서 B등급 미만을 받은 기업은 원칙적으로 공개하고 있지 않으므로, 지난 해 삼성카드의 경우 환경부문에서 B등급 미만을 받았다고만 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업지배구조원의 ESG 평가는 한 해 동안 각 기업이 추진한 ESG 활동에 대한 공시자료와 기업의 피드백 및 이사회 인터뷰를 바탕으로 이뤄진다. 올해의 경우 지난해의 ESG 활동이 기준이 된다. 등급은 S(탁월), A+(매우 우수), A(우수), B+(양호), B(보통), C(취약), D(매우 취약) 7개로 분류된다.

  

■ D(매우취약) 등급 받은 환경 부문이 약점/ 삼성카드 관계자 “12월 이사회에 ESG전략 보고하고 추진하겠다” 

  

삼성카드가 받은 통합등급 B는 올해 평가대상이 된 760개 기업 대다수가 포진해 있는 등급이다. 올해의 경우 34.2%에 해당하는 260개 기업이 B등급을 받았다. 

 

다만 삼성카드가 D 등급을 받은 환경 부문은 쟁점이 될 수 있다. 최근 기후위기 문제와 맞물려 대부분 기업이 친환경 경영을 강화하는 추세이기 때문이다. 기업지배구조원에 따르면 D등급은 “비재무적 리스크로 인한 주주가치 훼손이 우려”되는 수준을 의미한다. 

  

이와 관련해 삼성카드 관계자는 23일 뉴스투데이와의 통화에서 “(환경 부문을 비롯) ESG 경영 추진전략을 12월 이사회에 보고하고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image
[표=뉴스투데이]

   

■ 2018년 ‘CSV’ 관련 부서 신설하고 ‘사회적 가치’ 창출 주력/ 사회환원과 수익 동시에 추구하는 CSV는 CSR의 강화된 개념 

   

삼성카드는 지난 2018년부터 CSV(Creating Shared Value, 공유가치창출) 부서를 신설하고 사회적 가치 창출에 주력했다. 

 

주로 봉사 활동 등을 통해 기업의 이윤을 사회에 환원한다는 의미의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달리 CSV는 사회적 가치 창출과 경제적 수익을 동시에 추구하는 기업 활동을 의미한다.

  

사회문제와 관련해 삼성카드가 운영하는 커뮤니티 앱에서 고객이 활동하면 일정 금액을 사회 공익사업에 환원하는 서비스가 대표적이다. 현재 △미혼모 지원 사업을 지원하는 ‘베이비 스토리’ △유아교육 관련 사업을 지원하는 ‘키즈곰곰’ △청년층 진로탐색을 돕는 ‘영랩’ △유기동물 입양을 위한 ‘아지냥이’ △중장년층 일자리 창출 등을 지원하는 ‘인생락서’ 등이 운영 중이다.

 

지난 2013년부터는 고객들로부터 사회공헌 사업 아이디어를 받아, 선정된 사업을 임직원과 함께 지원하는 ‘열린나눔’을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올해 삼성카드는 다문화 가정 아이들을 위한 언택트 교육, 중증 장애아동 어린이집 외벽보수공사, 춘천에 위치한 영구임대아파트 공동체 활성화 프로젝트 등을 지원했다.

  

한편 B+등급으로 ‘양호하다’는 평가를 받은 지배구조 관련 운영 현황에 대해서 삼성카드 관계자는 “별도로 설명할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