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국제표준특허 871건 확보, 표준활동 선도

장원수 기자 입력 : 2020.10.16 15:17

작년 국제표준특허 43건 확보, 국제표준도 39건 제정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 주>
 
2018년 개최된 JTC1-WG1(3D 프린팅 및 스캐닝) 회의 뒤 촬영한 참석자들의 단체 사진 [사진제공=ETRI]

   

[뉴스투데이=김영섭 기자] 국내 연구진이 제4차 산업혁명 기술 관련 특허를 여럿 개발하고 국제표준화 활동을 펼치며 ICT 산업을 주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2019년 한 해 동안 국제표준특허 43건을 확보하면서 총 누적 국제표준특허가 871건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국제표준 제정 39건, ETRI 국제표준특허 반영 기고서 21건, 신규 국제 의장단 61석을 확보하며 국내 기관 중 최고 수준의 표준화 실적을 기록했다.
 
R&D 과정에서 특허를 확보하고 이를 국제 표준으로 만드는 노력의 중요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 새로운 표준과 기술을 한 번 사용하기 시작하면 다른 기술로 대체하기 어려워 잠금 효과가 발생하고 이에 따른 파급효과가 크기 때문이다. 표준화 활동이‘총성 없는 전쟁’, 국제표준특허가‘황금알을 낳는 거위’에 비유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ETRI는 그간 이동통신, 방송통신, 사물인터넷(IoT) 분야 등 ICT 융합기술 분야에서 국내 시장 수요를 반영해 국가 차원의 표준화 대응을 착실히 수행해 왔다. 특히 연구원은 국내 기업 및 기술들이 신시장에 진출해 경쟁력을 갖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표준화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이렇게 연구원이 확보한 국제표준특허에는 5G 이동통신 분야가 가장 많았으며 예년에 비해 빅데이터, 클라우드, 인공지능 분야도 증가 추세를 보였다. 이외에도 인공지능, 블록체인, 클라우드 컴퓨팅, 사물인터넷, 스마트제조, 디지털트윈, 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응용, 서비스 분야의 핵심 기술을 국제 표준화하는데 성공했다.
 
ETRI는 3GPP(이동통신표준화기술협력기구), IEEE(국제전기전자기술자협회), W3C(국제웹표준화기구), OCF(오픈커넥티비티재단) 등 ITU, ISO 등을 포함한 다양한 단체에서 활동한 사실표준화 실적도 높였다.
 
사실표준화 활동은 실제 시장 요구사항을 만족하는 표준을 만드는 활동으로 글로벌 제조사와 같은 공급자와 통신사업자나 일반 이용자와 같은 소비자 모두에게 영향력이 매우 크다.
 
이에 연구원은 인공지능 등 새롭게 부각되는 기술 분야에서 떠오르는 사실표준기구와 포럼 등을 발굴하고 조기 참여하면서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최근 들어 사실표준화 활동은 오픈소스로 병행하여 개발해 신속한 검증, 보급을 통한 시장 활용성을 극대화하는 추세다. 이에 ETRI는 표준화 총괄 조직인 표준연구본부를 중심으로 R&D-오픈소스-표준화 연계 체계를 더욱 공고히 하며 표준의 시장가치를 극대화하는‘입체적 표준화’를 유도하겠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
 
ETRI 강신각 표준연구본부장은 “우리 연구원은 2020년을 사실표준화 활동을 혁신적으로 강화하는 원년으로 삼고 새로운 ICT 미래를 준비하고 선점하는 전진기지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향후 연구원은 연계기관과의 긴밀히 협력하면서 수요자와 국민 편익을 위한 표준화 활동을 강화하면서 국내 기술력과 표준 가치를 극대화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 기사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지원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