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IBK기업은행, 구례 5일시장에 ‘IBK희망디자인’ 재능기부

변혜진 기자 입력 : 2020.09.07 10:32

수해 입은 157개 점포 간판 제작·설치 등 통해 상권 재활성화 지원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사진제공=연합뉴스]
 

[뉴스투데이=변혜진 기자] 기업은행이 코로나19, 집중 호우로 위기에 처한 지역상권 살리기에 나섰다. IBK기업은행은 ‘IBK희망디자인’ 사업을 통해 전라남도 ‘구례 5일시장’에 있는 점포들의 전면간판 제작, 시장 환경 개선 등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기업은행은 이를 위해 지난달 28일 구례군, 구례 5일시장 상인회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IBK희망디자인’은 기업은행 디자인경영팀의 재능기부를 통해 영세 소상공인들의 간판과 B.I를 무료로 디자인‧제작해주고 골목상권의 환경을 정비해주는 사회공헌 사업이다. 지난 16년부터 시작해 103개 소상공인을 지원했다.


기업은행은 9월 말까지 구례 5일장 내 157개 점포의 전면간판을 제작․설치해 전반적인 시장 환경 개선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명절 대목을 위해 일정을 서둘러 진행할 계획”이라며,  “코로나19에 이어 최근 집중 호우로 피해가 더욱 커진 전통적인 영세상인 밀집 지역의 상권 활성화를 위해 구례 5일시장 지원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기업은행은 지난 4월부터 대구 대신동 양말골목에 있는 점포들의 낙후된 간판을 교체하고 골목 환경을 정비해 10월 중 완료할 계획이다. 대구가 코로나19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돼 어려움을 겪을 때 IBK희망디자인 대상 지역으로 선정했다.


윤종원 은행장은 “코로나19, 집중 호우 등 계속되는 위기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앞으로도 IBK희망디자인처럼 지역 소상공인과 상생하기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