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의窓] 코로나 백신 관련주 큰 장 기대감 고조, 美CDC 백신 조기보급설에 파미셀 신풍제약 SK케미칼 등 관련주 요동

정승원 기자 입력 : 2020.09.03 08:37 ㅣ 수정 : 2020.09.03 08:38

뉴욕증시서 다우지수 2만9000 탈환, 나스닥은 1만2000 돌파 등 신고점 행진 지속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정승원기자] 코로나19 백신이 당초 예정보다 빨리 보급될 것이란 기대감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큰 폭으로 올랐다.

 

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보다 454.84포인트(1.59%) 오른 2만9100.50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이 조기에 보급될 것이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4.19포인트(1.54%) 상승한 3580.8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6.78포인트(0.98%) 오른 1만2056.44에 각각 장을 마쳤다.

 

다우지수는 지난 2월 이후 처음으로 2만9000선을 회복하며 사상 최고치에 바짝 다가섰고 S&P500 지수와 나스닥은 신고점 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뉴욕증시가 주요경제지표 부진에도 큰 폭으로 오른 것은 백신 조기공급설이 불을 지폈기 때문이다.

 

뉴욕타임스(NYT)와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주요 외신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일선 주들에 10월 말 혹은 11월 초에 코로나19 백신을 보급할 수 있는 준비를 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현재 3차 임상시험 중인 백신 후보의 임상시험 중간 결과가 압도적으로 긍정적일 경우 임상 시험을 일찍 종료하고, 백신을 조기 승인할 수도 있다는 견해를 밝혀 이같은 관측을 뒷받침했다.

 

스티븐 한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도 지난달 말 일부 외신과 인터뷰에서 FDA가 3상 시험이 마무리되기 전 백신을 승인하는 방안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미국 대선을 앞두고 백신 조기개발을 독려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셈법도 백신 조기보급설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이에 따라 현재 3차 임상시험 중인 모더나, 화이자 등 미국 바이오 제약사를 비롯하여 영국 제약사인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포드 대학이 공동 개발 중인 백신 후보들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내에서는 파미셀, 에이비프로바이오, 신풍제약, SK케미칼, 진매트릭스 등이 백신 관련주로 분류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