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만 군위군수, 여덞 번째 공판서 ‘4억원 행방’ 관심 집중

황재윤 기자 입력 : 2020.08.31 22:38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과 범인도피 교사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김영만 경북 군위군수가 지난 13일 여섯 번째 공판을 마친 뒤 법정을 빠져나가고 있다. [뉴스투데이/경북 군위=황재윤 기자]
 

[뉴스투데이/경북 군위=황재윤 기자] 2억원대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김영만 경북 군위군수의 여덞 번째 공판에서 2억원이 추가로 드러나 총 4억의 행방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31일 대구지방법원 제11형사부(부장판사 김상윤) 심리로 열린 여덞 번째 공판에서 전 군위군의회 의원 등 2명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A 전 군위군의원은 검찰의 질문에 대해 “군위군 전 공무원 B씨를 전 국회의원 C씨에게 소개한 것은 B씨의 요청을 들어 취직을 부탁하기 위해서”라고 답했다.

다만 김영만 군위군수의 변호인의 질의에 대해선 “피고인과 사이가 나쁠 이유가 없다. 거액(2억원)이 B씨의 통장에 들어온 것은 자신은 모르는 일이며, 전달 유무 또한 전혀 알지 못한다”고 증언했다.

B씨가 출소 이후 근무한 토목설계회사 대표 C씨는 검찰 측 질의에 대해 “조경업자 K 씨의 제안으로 채용하게 됐고, 주로 관공서 업무를 담당했지만 크게 도움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례적으로 김상윤 대구지법 제11형사부 부장판사가 C씨에게 “조경업자에게 2억을 건낼 당시 사용처를 알고 있었냐”고 질문, C씨는 “전직 공무원 B씨에게 쓴다는 취지로 알고 있었다”고 증언했다.

앞서 지난 8일 대구지법 제11형사부 심리로 열린 일곱 번째 공판에선 ‘돈의 출처가 군수’라는 폭로가 나온 바 있다. 아홉 번째 공판은 오는 9월 22일 오후 2시 쯤에 열린다.

김 군수는 2016년 3월과 6월 군위군 공사업자로부터 실무 담당 공무원을 통해 통합 취·정수장 설치 공사에 대한 수의계약 청탁과 함께 2차례에 걸쳐 2억 원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2016년 12월께부터 진행된 통합 취·정수장 설치 공사 수의계약 비리에 대한 수사와 재판에서 자신이 아닌 실무 담당 공무원이 1200만 원을 받은 것으로 허위 자백을 하도록 요구한 혐의(범인도피 교사)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