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KT, 유엔SDGs협회서 글로벌 지속가능 기업으로 선정

이원갑 입력 : 2020.08.21 16:47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 주>
 

[사진=뉴스투데이 이원갑]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KT가 유엔(UN)으로부터 환경과 거버넌스, 혁신성 분야의 우수 기업으로 인정받았다. 동시에 코로나19 확산에 우수하게 대응한 기업에도 선정됐다.
 
KT는 21일 유엔(UN) 경제사회이사회 특별협의지위기구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협회가 발표한 ‘2020 글로벌 지속가능 기업 100’ 중에서 ‘글로벌 지속가능 기업 60’과 ‘코로나 위기대응 글로벌 우수기업 20’에 각각 등재됐다고 밝혔다.

이번 목록은 세계 주요 기업들을 대상으로 환경, 거버넌스, 혁신성 등을 평가해 가장 지속가능한 기업과 브랜드를 분석해 선정한 거로 KT는 국내 통신기업으로 유일하게 뽑혔다.
 
선정 과정은 유엔 총회가 열린 지난해 9월부터 UN SDGs 협회가 전 세계 약 3000개 주요 기업들 대상으로 10개 기준, 43개 지표를 분석해 이뤄졌다.
 
올해 글로벌 지속가능 기업에는 KT를 비롯해 AT&T, 뱅크오브아메리카, GM, 이케아, JP모건체이스, 넷플릭스, 네슬레, 아디다스, 구글, UPS, 월트디즈니컴퍼니, 나이키, 테슬라모터스, 오스람, 다임러그룹 등 60개 기업이 선정됐다. 또 코로나 우수 대응 기업으로는 KT를 포함해 아마존, 델, 포드, 오라클, 휴렛팩커드, 텐센트, 빌앤멀린다게이츠재단 등 20곳이 선정됐다.
 
UN SDGs 협회 측은 “올해 코로나19 감염병이라는 전대 미문의 위기를 맞아 사람들의 일상과 생활환경 기준이 크게 달라진 것을 주목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인류와 지구환경이 나아갈 방향을 명확히 제시하고 미래를 선도할 지속가능 기업을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KT 관계자는 “KT는 노사가 함께 여성, 빈곤퇴치 등 인류 전체를 위한 지속가능 경영의 뜻과 방향성을 공유하고 있다”며 “5G와 혁신기술을 바탕으로 사회와 인류에 기여하는 친환경 미래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