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IBK기업은행, 집중호우 피해 복구 지원 나서

변혜진 기자 입력 : 2020.08.19 15:21 ㅣ 수정 : 2020.08.19 15:21

‘사랑의 밥차’‧임직원 봉사단 충북 영동에서 무료급식 봉사활동 /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수해복구 성금 2억원 기탁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 주>

 
19일 충청북도 영동군에서 IBK기업은행 임직원 자원봉사단이 ‘사랑의 밥차’ 무료급식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IBK기업은행]
 

[뉴스투데이=변혜진 기자] IBK기업은행은 장마철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과 지역사회 복구를 돕기 위해 임직원 자원봉사 활동을 펼쳤다고 19일 밝혔다.


임직원 자원봉사단은 19일 충청북도 영동군을 찾아 ‘사랑의 밥차’ 봉사활동을 펼쳤다. 피해복구 자원봉사자들에게 무료급식을 제공하고, 이재민들에게는 도시락을 전달했다.


기업은행은 봉사활동에 앞서 지난 달 25일부터 ‘사랑의 밥차’ 30대를 합천, 아산, 구례 등 피해가 큰 지역에 릴레이 형식으로 지원해 무료급식을 제공 중이다. 피해복구가 종료될 때까지 계속해서 지원할 계획이다.


또 수해복구 성금 2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할 예정이다. 성금은 은행 기부금 1억원과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모금한 1억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신속한 피해복구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국가적 어려움 극복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