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수 ㈜LG 부회장 선임, 구광모 인사체제 본격화

권하영 입력 : 2018.07.16 18:25 ㅣ 수정 : 2018.07.16 18:25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권영수 신임 (주) LG 대표이사 부회장 ⓒ ㈜LG


 
(뉴스투데이=권하영 기자) 권영수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이 지주사 LG의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자리를 옮기며 그룹 2인자에 오른다. 
 
LG 지주회사인 ㈜LG는 16일 오전 이사회를 개최하고 권영수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을 ㈜LG 신임 COO(최고운영책임자) 부회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권영수 부회장은 다음달 29일 개최될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LG의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공식 취임하게 된다.
 
이를 두고 재계에서는 최근 그룹 총수직에 오른 구광모 회장을 측근 보좌하기 위한 인사 포석이 본격화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권 부회장의 경우 LG전자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지낸 ‘재무통’이자 4차 산업혁명 대비 신사업 육성을 이끈 경험이 바탕이 될 것이란 관측이다.
 
권 부회장의 이동으로 비게 되는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 자리에는 ㈜LG 하현회 대표이사 부회장이 자리한다. 두 주력 계열사의 대표이사가 서로 자리를 맞바꾸는 것이다.
 
권 부회장은 1979년 LG전자 입사 후 CFO 사장,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사장,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사장,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 등 전자, 화학, 통신 등 LG의 전 사업영역에서 주력 계열사 최고경영자를 역임했다.
 
이 과정에서 권 부회장은 LG디스플레이를 LCD 패널 글로벌 시장 점유율 1위 회사로 성장시켰으며, TV용 OLED 사업 육성을 시작했다. 또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으로서 전기차 배터리 등 중대형 전지 사업 경쟁력을 세계 최고 수준에 올려놓았다는 평가를 받는다.
 
LG유플러스 CEO로 재임하면서는 이동통신 시장의 정체 속에서도 2016년 가입자 1200만 명, 2017년 1300만 명을 달성하는 등 성과를 끌어냈다. 스마트홈 핵심축인 인터넷TV(IPTV), 사물인터넷 서비스 분야에서도 견고한 성장을 이끌었다는 평이다.
 
최근에는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해 클라우드 드론 관제시스템을 선보이는 등 신사업 육성에도 힘을 쏟았다.
 
한편 ㈜LG는 오는 8월 29일 오전 9시 여의도 LG트윈타워 대강당에서 권 부회장의 ㈜LG 사내이사 선임을 위한 임시주총을 소집하기로 결의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